SK에너지, 재활용 아스콘 생산 확대 위해 中企 지원 나서

아스콘 제조사 탱크 구축에 8억5000만원 지원
내년까지 10개사 탱크 10기 차례로 설치 예정
추가설비 구축 어려웠던 아스콘사와 ‘상생협력’
“연간 184억원 수준의 사회적 가치 창출 기대”
  • 등록 2022-08-07 오전 9:00:00

    수정 2022-08-07 오후 9:22:45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SK에너지가 재활용 아스팔트 콘크리트(아스콘) 생산을 위해 중소기업에 아스팔트 탱크 설치를 지원한다.

SK에너지는 아스콘 제조사의 재활용 아스콘 생산에 필요한 아스팔트 탱크 구축을 위해 8억5000여만원의 상생 협력기금을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이달 초 인성에이앤티에 완공된 아스팔트 탱크를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10곳의 아스콘사에 총 10기의 탱크를 차례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아스콘사가 재활용 아스콘 생산을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SK에너지와 인성에이앤티 관계자들이 이달 초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 탱크 완공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에너지)
현재 도로 정기보수로 매년 대량의 건설 폐기물(폐아스콘)이 발생하면서 정부는 재활용 아스콘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그러나 재활용 아스콘 생산 시, 투입 재료와 공정 추가에 따른 품질 관리 요소가 늘어나면서 아스콘사들은 재활용 아스콘 생산 확대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대부분의 아스콘사는 중소업체들로, 아스팔트 탱크·드라이어·버너 등 재활용 아스콘을 생산하기 위한 추가 설비 구축에 필요한 투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의 재활용 아스콘 확대 정책에도 실제 재활용 아스콘 사용 비율은 낮은 편이다.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에 따르면 2012년 국토교통부는 2016년까지 재활용 아스콘 의무 사용 비율을 40%까지 확대할 것으로 고시했지만, 지난해 기준 관급 아스콘 전체 발주량 중 재활용 아스콘 사용 비율은 21.3%에 그치고 있다.

SK에너지가 상생 협력기금을 통해 설치를 지원한 인성에이앤티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 탱크 (사진=SK에너지)
SK에너지는 아스콘사들의 이러한 애로사항에 착안해 상생 협력기금을 통해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 탱크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SK에너지는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를 개발해 사용자의 생산·품질 관리 편의성을 높였으며, 아스콘사들이 재활용 아스콘 생산을 위해 받아야 하는 정부의 재활용제품 품질 인증 취득도 돕고 있다. SK에너지가 개발한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는 정부가 인정하는 품질 인증의 재료로 포함돼 있다.

SK에너지는 이번 지원이 재활용 아스콘 생산을 위한 설비 도입이 어려웠던 아스콘사와 상생협력을 실현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에너지는 아스콘사들이 재활용 아스콘 전용 아스팔트 도입으로 재활용 아스콘 생산을 확대하면 △폐아스콘 매립 방지에 따른 환경비용 절감 △폐아스콘 내 자원(골재·아스팔트) 재활용 등을 통해 기존 아스콘 생산 대비 연간 184억원 수준의 사회적 가치(SV) 창출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성준 SK에너지 아스팔트(AP)·벙커링사업부 사업부장은 “이번 지원은 대기업과 중소협력사 간 동반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재활용 아스콘 사용이 늘어나면 자원 낭비와 환경 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어 사회적 가치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