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 있던 모습 그대로…진짜 '뱅크시'와 만나다

'리얼 뱅크시' 전
페스트 컨트롤 인증작 등 130여점 선보여
10월 20일까지 그라운드서울 기획전시관
  • 등록 2024-05-21 오전 5:30:00

    수정 2024-05-21 오전 5:30:0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2018년 10월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얼굴 없는 화가’로 활동하는 그라피티 아티스트 뱅크시가 ‘풍선을 든 소녀’(Girl with Balloon)라는 자기 작품이 104만2000파운드(당시 환율로 16억9000만원)에 낙찰된 순간, 액자 내부에 숨겨둔 파쇄기를 원격으로 작동시켜 작품을 스스로 파쇄했기 때문이다. 미술계의 자본주의를 비판한 뱅크시의 파격적인 퍼포먼스였다. 절반가량 파쇄된 작품은 이후 제목이 ‘사랑은 쓰레기통에’로 바뀌었다. 2021년 다시 경매에 나온 작품은 1870만파운드(당시 환율로 약 304억원)에 낙찰되며 뱅크시 작품 사상 최고가 거래 기록을 세웠다.

‘리얼 뱅크시’ 전 프레스데이에서 관람객들이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정체를 숨긴 거리의 예술가로 유명한 뱅크시의 작품이 한국을 찾았다. 오는 10월 20일까지 서울 종로구 그라운드서울 기획전시관에서 열리는 ‘리얼 뱅크시’ 전에서 1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열린 뱅크시 전시 중에서는 최대 규모다. 뱅크시는 정체를 숨기며 활동하기 때문에 작가가 직접 참여한 전시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 뱅크시가 설립한 인증기관인 ‘페스트 컨트롤’을 통해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페스트 컨트롤의 공식 인증을 받은 작품 29점도 포함돼 있다.

윤재갑 그라운드서울 관장은 “그라운드서울의 개관 전시로 ‘리얼 뱅크시’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예술은 불안한 이들을 위로하고 편안한 자들을 방해해야 한다’는 뱅크시즘과 늘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영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아티스트 중 한 명인 뱅크시는 특유의 풍자와 사회적인 메시지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자신을 ‘아트 테러리스트’로 칭하며 작품이 특권층의 소유물이 아닌 대중이 함께 누리는 공유물이 될 수 있도록 길거리에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금까지 자신의 정체를 숨기며 명성을 거부했으나, 역설적으로 이점 때문에 그의 모든 행보는 더욱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크리스마스에 런던의 길가에 세워져 있던 ‘정지’ 표시판에 전투기 세 대를 그리며 길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판했다. 이 작품은 두 남성이 연장을 써서 뜯어 갔다가 신고로 붙잡히기도 했다.

한 관람객이 뱅크시의 대표작 ‘풍선을 든 소녀’를 관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시는 연대별로 뱅크시의 25년간의 행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놓았다. 뱅크시가 자신의 예술 활동을 통해 지속해서 전하고자 했던 폭력과 차별, 권위에 대한 저항의 메시지를 심도 있게 살펴볼 수 있다. ‘월스 온 파이어’부터 브리스틀 수상 레스토랑에서의 첫 개인전(1999년), 소더비 첫 경매(2007년), 영화 ‘선물 가게를 지나야 출구’ 개봉(2010년), 영국 글래스고 미술관 개인전 ‘컷 앤드 런’(2023년)까지 주요 작품들을 선보인다.

특히 파쇄되지 않은 버전의 ‘풍선을 든 소녀’가 눈에 띈다. 한 소녀가 날아가는 풍선 모양의 하트를 보며 손을 뻗고 있는 온전한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꽃 던지는 소년’(Love is in the air)과 ‘몽키 퀸’ 등 다른 대표작도 전시해 놓았다. ‘디즈멀랜드’(2015년), ‘월드 오프 호텔’(2017년) 등 뱅크시가 주도한 대규모 프로젝트도 영상과 기록으로 만나볼 수 있다.

‘리얼 뱅크시’ 전시 전경(사진=김태형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