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월드컵)1차전 `1.56골` 골가뭄 허덕

  • 등록 2010-06-17 오후 3:24:27

    수정 2010-06-17 오후 3:45:49

[이데일리 SPN 김영환 기자] 스트라이커들의 체면이 말이 아니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좀처럼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남아공 월드컵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본선에 참가한 32개국이 모두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 가운데 경기당 평균 1.56골만이 터지는 극심한 골가뭄을 겪고 있다.

17일 현재 월드컵에서 골을 기록한 선수는 모두 26명. 1골을 기록 중인 선수들 25명이 무더기로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우루과이 디에고 포를란이 17일 새벽에 열린 남아공 경기에서 2골을 몰아 넣으며 유일하게 멀티골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골맛을 본 26명 중 공격수는 8명에 그쳤다. 수비수가 넣은 골이 6골임을 떠올리면 공격수의 골 가뭄은 심각한 수준이다.

그나마 독일 공격수들이 호주전에서 넣은 4골(루카스 포돌스키, 카카우, 미로슬라프 클로제, 토마스 뮐러)을 모두 책임지며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을 뿐 다른 국가 공격수들은 사실상 `개점휴업`했다.

이에 따라 월드컵의 또다른 볼거리인 득점왕 레이스에서 익숙한 공격수들의 이름을 찾기 어렵다. 프랑스 티에리 앙리, 잉글랜드 웨인 루니, 스페인 다비드 비야, 페르난도 토레스, 아르헨티나 리오넬 메시, 카를로스 테베스, 곤살로 이과인, 코트디부아르 디디에 드로그바, 브라질 호비뉴 등 강력한 득점왕 경쟁자들은 헛발질에 그쳤다.

이 같은 상황이 일시적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더욱 큰 문제다. 대회 공인구 자블라니는 대회 전 모두가 우려했던 대로 골가뭄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측면으로 내주는 긴 패스가 터치라인을 넘어가는 경우를 자주 목격할 수 있다. 혹은 한 번 바운드 된 공이 선수의 키를 훌쩍 넘어가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선수들의 기량이 전반적으로 하락한 것이 아니라면 자블라니의 예측 불가능성이 이유일 가능성이 높다. 공격수의 정교한 킥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자블라니가 오히려 공격수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인 것.

한편으로는 실력차가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브라질이 105위 북한에 2-1 한 골차로 승리했다는 것이 이를 반증한다.

드로그바나 토레스 등 부상에서 회복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완벽한 컨디션을 찾지 못한 경우도 있다. 두 선수는 모두 교체 출전으로 그라운드에 나섰지만 예전의 날카로움을 보이지 못했다.

이번 월드컵은 17일까지 전체 일정의 약 4분의 1을 소화했다. 공격수들이 여러 어려움을 딛고 남은 일정에서 화끈한 공격 축구를 구사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 관련기사 ◀
☞(남아공 월드컵)FIFA도 주목 ‘박지성-메시 맞대결’
☞(남아공 월드컵)한국-북한, 경고 없는 깨끗한 팀
☞(가자! 16강)아르헨戰 16강 `경우의 수`
☞(남아공 월드컵)'이변'에 울고 웃는다
☞(남아공 월드컵)1차전..남미 `쾌청` 아프리카 `흐림`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