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레슬링 특집 드디어 공개 '기대 고조'

  • 등록 2010-07-02 오전 10:18:57

    수정 2010-07-02 오전 10:19:26

▲ `무한도전` 레슬링 특집.

[이데일리 SPN 김영환 기자]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1년간 공들인 프로젝트 `레슬링 특집`을 3일 공개한다.

이번 `레슬링 특집`은 2007년 `댄스스포츠`, 2008년 `에어로빅`, 2009년 `봅슬레이`를 잇는 프로젝트로 시청자들이 선정한 보고 싶은 6가지 도전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레슬링 특집`은 예능 사상 최초로 약 10주에 걸쳐 미니시리즈 형식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무한도전` 최장기 프로젝트인 것.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프로젝트에 애정을 갖고 자체적으로 레슬링 동호회 `WM7`을 설립해 박명수를 회장으로 선출했다. 무한도전 레슬링협회 `WM7`은 `레슬링`과 `명수`의 앞 글자를 따서 만든 이름이다.

특히 멤버들은 `레슬링 특집`을 촬영하던 지난 봄 MBC 파업으로 인해 녹화가 중단된 와중에도 스스로 연습장을 찾는가 하면 훈련 때마다 목, 허리 등의 부상에 파스 투혼(?)을 발휘하는 등 열정을 보였다.

3일 방송될 첫 회에서는 유도선수 출신 배우 김민준이 직접 출연해 체력훈련과 낙법, 반칙기술 등을 사사한다. 또 평소 프로레슬링에 조예가 깊은 인기 록밴드 `체리필터`의 드러머 손스타를 삼고초려 끝에 선생님으로 모시기도 했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70~80년대 최고의 오락거리였던 프로레슬링을 통해 어르신들에게는 젊은 시절 향수를 느끼게 하고 젊은 세대에게는 새로운 오락거리를 소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박결, 손 무슨 일?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 한라장사의 포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