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도 '오마비' 신민아를 막을 수 없다

  • 등록 2015-12-27 오후 1:38:45

    수정 2015-12-27 오후 1:38:45

KBS ‘오 마이 비너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정현 기자] 배우 신민아가 겨울 한파 속 여름 장면을 촬영했다.

신민아는 현재 KBS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에서 몸꽝 변호사에서 과거의 미모를 되찾은 강주은으로 출연 중이다. 지난 회에서 신민아와 함께 달콤한 ‘소신 로맨스’를 이어가던 소지섭이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등 불길한 징후를 예고, 긴장감을 높였던 상황이다. 이와 관련 신민아가 얇은 셔츠와 치마 등 한 여름 복장을 입고, 법원을 나서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신민아는 25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고등 법원에서 촬영을 진행됐다. 촬영분은 극 중 시간이 흘러 겨울에서 여름을 맞이한 변호사 신민아가 법정에서 승소한 후 기쁨을 드러내는 장면이다. 신민아는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크리스마스 휴일도 반납한 채 빡빡한 촬영을 이어갔다.

특히 한 여름을 표현하기 위해 영하의 날씨 속에서도 얇은 여름옷을 입고 매서운 강추위에 맞섰다. 신민아는 오전 9시부터 시작해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고된 촬영에서도 변함없이 환한 미소를 짓는가 하면, 꽁꽁 언 얼굴을 녹이기 위해 두 손으로 감싸 안은 ‘꽃받침’ 포즈를 취하는 모습으로 한파가 몰아치는 촬영장 분위기를 따뜻하게 녹였다. 또한 자신을 걱정하는 스태프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더욱 장면에 몰입, 신속하게 촬영을 마무리 짓는 열정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스태프 역시 신민아의 몸 녹이기에 나섰다. 카메라가 쉬는 틈틈이 패딩과 담요, 휴대용 난로와 핫 팩까지 동원했다.

스태프들은 “신민아는 추워도 예쁘네 ~예뻐!!”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 신민아는 갑작스러운 칭찬에 쑥스러운 듯 웃음을 지어 보였고, 그런 신민아의 모습에 스태프들도 덩달아 아빠 미소를 보이면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유독 촬영 분량이 많은 신민아가 강추위 속에서 강도 높은 고된 촬영 일정을 무리 없이 소화해 내고 있다”라며 “피로가 누적된 상황임에도 웃음을 잃지 않고 밝은 에너지를 만들어 주고 있는 신민아를 향한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28일 밤 10시 방송.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눈물 참다 결국..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