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8.99 68.36 (+2.18%)
코스닥 999.30 19.32 (+1.97%)

양준혁 “예비 신부 19살 연하…88학번인데 88년생 만나”

  • 등록 2020-11-25 오후 2:31:16

    수정 2020-11-25 오후 2:31:1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프로야구 레전드 ‘양신(神)’ 양준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88학번 예비 품절남과 88년생 예비 신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양준혁 (사진=MBC ‘라디오스타’)
특히 양준혁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은 2세와 프로야구 입단 동기이자 라이벌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와 비교한다고 밝혀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야구 기록제조기 3인 김광현, 양준혁, 심수창 그리고 모태 야빠 박성광과 함께하는 ‘야구가 제일 쉬웠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양준혁은 프로 18시즌 통산 3할1푼6리 351홈런을 때린 프로야구계 살아 있는 전설. 타격왕 4회, 골든글러브 8회를 수상했고, 통산 2000안타·3500루타 등 각종 기록을 최초로 세워 ‘기록의 사나이’로도 불렸다.

2010년 은퇴 당시 홈런, 안타, 타점 등 9개 부문 1위를 기록했던 양준혁은 “사사구 하나 남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고교, 현역 시절을 회상하며 자신만의 파워업 메뉴를 공개한다. 특히 선수 때는 경기 전 미군부대 앞을 찾아 이 음식을 먹었다며 덕분에 체중이 불어 “이대호를 보고 위안을 삼았다”고 밝혔다. 과연 양신 양준혁의 최애 스태미나 음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39년 프로야구 역사 가운데 양준혁이 꼽는 천재 중에 최고 천재도 공개된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종범, 이승엽 중 양준혁이 꼽은 KBO 최고의 천재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편 은퇴 후 야구 해설위원과 예능인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양준혁은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예비 신부와의 결혼 소식을 알려 관심을 받고 있다. 양준혁과 박현선은 선수와 팬 사이에서 연인으로 발전, 1년 연애 끝에 오는 12월26일 서울 모처에서 백년가약을 맺을 예정이다.

양준혁-박현선 웨딩화보. (사진=아이웨딩)
양준혁은 “내 결혼식이 프로야구 3대 숙원 사업이었다”라며 “(예비 신부와) 19살 차이다. 88학번인데 88년생하고 만났다”라고 수줍게 예비 신부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랑의 오작교’를 통해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고, 열 번 찍어 사랑을 쟁취한 이야기를 고백한다. 또 양준혁은 여자친구를 ‘또랑이’라고 부른다며 12월 결혼식을 준비하면서 하이 텐션인 여자친구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리액션을 펼친 에피소드, 축의금이 기대되는 VIP 하객을 공개한다.

무엇보다 양준혁은 “태어나지도 않은 아들하고 이정후가 비교가 되가지고”라며 프로야구 입단 동기이자 라이벌이던 이종범을 부러워했다고 해 웃음을 더한다.

반백 살 인생 제2막을 준비 중인 양준혁의 이야기는 25일 오후 10시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