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들썩이는 인천·경기 아파트 “서울 밖으로”

인천 매매가 서울의 절반 이하...가격 매리트 커
3기 신도시 교통호재 겹치면서 매수세 번져
  • 등록 2021-05-09 오전 9:37:53

    수정 2021-05-09 오전 9:37:53

[이데일리 신수정 기자] 인천·경기 부동산 시장이 뜨겁다. 매매가 상승률은 서울의 6배에 달하는 데다 매물 역시 씨가 마르고 있다. 서울에서 밀려난 부동산 난민이 저평가된 수도권 지역 매물을 흡수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5월 첫째 주(3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주 0.26%에서 이번주 0.27%로 상승폭을 확대했다. 경기가 0.31%에서 0.30%로 오름폭을 줄였으나 인천이 0.51%에서 0.55%로 뛴 영향이다. 이는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0.09%)의 3배, 6배 달한다.

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강남구 청담동 일대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인천·경기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은 서울 아파트값 과열로 전셋값과 매매값이 크게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들 지역으로 이동한 수요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통계청의 연도별 주민등록인구를 분석한 결과 경기도 인구는 1342만 7014명으로 5년전 대비 7.2%가 증가했고, 인천광역시는 294만 2828명으로 0.6%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보다 집값이 덜 올랐다’는 상대적 저평가 인식도 매수세를 키웠다. 실제 인천지역의 매매가는 서울의 절반 이하다. 인천의 3.3㎡당 매매가는 3월 기준 1206만원으로 같은 기준 서울(3703만원)의 32% 수준이다. 경기지역은 3.3㎡당1652만원으로 서울의 44%에 불과하다. 전용면적 85㎡을 놓고 따져봤을 때 서울과 인천의 매매가 차이는 6억 9000만원가량 차이난다. 경기지역과는 5억 7000만원 격차가 벌어진다.

거래도 활발하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인천의 월별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10월 3358건에서 올 1월 4528건으로 늘었다가 3월엔 6475건으로 우상향하고 있다. 반면 서울은 지난해 12월 8764건으로 최고점을 찍었다가 1월 5945건로 내려와 3월에는 더욱 줄어들어 4495건으로 하향세다.

인천과 경기지역의 수요는 계속되는 모양새다. 최근 발표된 3기 신도시발 교통호재와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이 가시화 되면서 서울 접근성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인천은 인천지하철 1호선과 2호선 검단 연장,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GTX 등의 교통·개발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경기지역은 GTX 착공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으로 인근 집값이 들썩이고 있다.

실제 신분당선 연장에 봉담~송산 고속도로·GTX가 개통 예정인 화성시 봉담읍에서는 봉담센트럴푸르지오 84㎡ 전용이 지난달 8일 5억 25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같은 동에서 나온 직전 거래가가 4억 1900만원인데 비해 1억원 넘게 오른 가격이다. 인근 한울마을신창비바패밀리 1단지 97㎡전용에서도 지난달 14일 4억원에 거래되며 일주일 사이 3100만원 상승했다.

시흥 역시 2024년까지 총 9개의 고속화도로와 5개의 전철망 개통으로 수도권 서남부지역 중심지로 재평가되며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 금천구 시흥동의 ‘남서울럭키’ 전용면적 41.22㎡가 지난 3월 말 5억 90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직전 신고가는 같은 달 기록된 5억5000만원으로, 9일 만에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현재 같은 평형대가 6억 1000만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매물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인천은 지난 12월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 시장이 절세매물 소화 이후 증가 추세로 돌아 선 것과는 상반된다. 지난달 30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매매 기준 4만 8093건으로 한 달 전(4만 6664건)보다 3.0% 늘었다. 2월에 비해선 16.3% 증가했다. 반면 인천은 6개월 전에 비해 12.1%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급등한 서울 부동산가격이 인근 부동산 지역의 풍선효과를 야기했다고 분석했다. 또 하반기 역시 인천·경기지역의 교통호재와 맞물려 매수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함영진 직방 랩장은 “똘똘한 한 채를 생각하지만, 서울지역 부동산 가격이 너무 많이 올라 선택이 쉽지 않은 실수요자는 가격 부담이 덜하고 교통 호재가 예상되는 경기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지역 내에서도 교통호재가 있는 부천, 시흥, 남양주, 평택 등으로 번지고 있고 하반기에도 이 같은 매수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서울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데다 집값이 9억원 이상으로 넘어갈 경우 대출규제가 발생해 서울 내 집을 매매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러 요인들이 겹치면서 매수자들이 인근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