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두환 부인 이순자 "남편 재임 중 고통받으신 분들께 대신 사죄"(종합)

전씨 측 지난 과오 사과는 처음
5·18 관련 단체 "진정성 찾기 어려워" 비판
유해,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
  • 등록 2021-11-27 오전 9:09:38

    수정 2021-11-27 오전 9:13:23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영결식이 27일 오전 진행됐다.

유족에 따르면 전씨의 발인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 50명 정도만 참석한 채 열렸다. 노제는 따로 지내지 않았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씨의 발인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부인 이순자씨는 이날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면서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했다”고 말했다. 전씨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씨는 또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 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참한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한 것은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 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했다”며 “화장해서 북녘 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달라고도 했다”고 전했다.

이씨는 “장례 기간 경황이 없어 조문 오신 분들께 미처 예를 다하지 못했다. 너그럽게 용서해달라”면서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영결식을 마친 유족들은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고인을 화장하고,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유해를 서울 연희동 자택에 임시로 안치할 예정이다.

5·18 관련 단체들은 이씨의 사과를 두고 진정성을 찾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기봉 5·18 기념재단 사무처장은 연합뉴스에 “막판에 쫓겨서 마지못해 사과하는 느낌이 든다.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생전에 사과할 기회도 많았고, 의사를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 전에라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명훈 5·18 유족회장도 “진실성이 없다. 분위기상 면피하려고 한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전씨는 지난 23일 오전 8시 45분쯤 서울 연희동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진 것을 부인 이순자씨가 발견, 경호원과 119에 연락했지만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만 90세를 일기로 사망한 전씨는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아 치료를 받아 왔다.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해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했다. 한 달 전 국가장으로 거행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와 달리 전씨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진행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