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블랭키 "롤모델? 슈주·세븐틴·더보이즈"

  • 등록 2022-05-24 오후 2:58:55

    수정 2022-05-24 오후 2:58:55

블랭키(사진=키스톤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슈퍼주니어, 세븐틴, 더보이즈…”

신인 그룹 블랭키(BLANK2Y)가 롤모델로 다인원 그룹인 슈퍼주니어, 세븐틴, 더보이즈를 꼽았다.

블랭키 영빈은 24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키원 컨피던스 떰즈업’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가 아홉명인 다인원 그룹인 만큼, 다인조 그룹의 선배님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며 “슈퍼주니어, 세븐틴, 더보이즈 선배님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들처럼 그룹으로서도 확실히 색깔이 있고, 개인 활동 통해서도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일 수 있는 팀이 되고 싶다”며 실력과 매력을 두루 갖춘 그룹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블랭키(U·DK·소담·루이·영빈·시우·성준·마이키·동혁)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미니앨범 ‘키원 컨피던스 떰즈업’(K2Y I : CONFIDENCE Thumbs Up)을 발매하고 데뷔한다. K2Y 3부작의 시작을 알리는 이번 앨범은 장기간 이어진 팬데믹으로 몸과 마음이 지친 전 세계인들에게 자신감을 심어주겠다는 블랭키의 당찬 포부를 전한다.

타이틀곡 ‘떰즈업’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트랩(Trap) 장르로, 세상을 뜨거운 열기로 채우겠다는 블랭키의 거침없는 포부와 자신감을 담은 곡이다. 작사·작곡에는 성시경 ‘곁에 있어준다면’, 있지 ‘웨폰’(Weapon) 등을 프로듀싱한 프로듀서팀 씨엘로그루브(CIELOGROOVE)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화려한 영상미를 자랑하는 ‘떰즈업’ 뮤직비디오는 에스파 ‘블랙 맘바’(Black Mamba), 슈퍼M ‘호랑이’, NCT 127 ‘스티커’ 등을 연출한 언베일(UNVEIL) 소속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조범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쉴 틈 없는 볼거리를 선사할 안무에는 우주소녀, 엔하이픈, 라우드 등과 협업한 바 있는 방송 안무팀 더 빕스(The Bips)가 맡아 블랭키만의 감각적인 퍼포먼스를 탄생시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