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라임 의혹 뭉개" vs "중상모략"…또다시 충돌한 秋·尹

법무부, 현재 감찰과 별도 수사 주체 방식 검토
1시간 만에 대검 반박 "야권 의혹, 철저 수사 지시"
양측, 올해 내내 사사건건 부딪쳐
  • 등록 2020-10-19 오전 12:06:00

    수정 2020-10-19 오전 12:06:00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태` 수사로 또다시 충돌했다. 양 측은 올해 내내 갈등을 빚어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법무부는 18일 윤 총장이 라임 사태 관련 야권·검사 로비 의혹을 사실상 뭉갰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내왔다. 법무부는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수차례 밝혔다”면서도 “야권 정치인 및 검사 비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 받고도 여권 인사와는 달리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윤 총장과) 그(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현재 감찰과 별도의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음을 알렸다.

법무부 입장이 나온 뒤 1시간15분 만에 대검찰청도 강한 어조로 반박 입장을 내놨다. 대검은 “윤 총장은 라임 사건 수사 전반에 대해 수차례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며 “특히 야권 관련 정치인 의혹은 그 내용을 보고 받은 후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대검 측은 불편한 심기도 그대로 드러냈다. 대검은 “검찰총장이 의혹들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했음에도 이와 반대되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으며 전혀 납득하기 어렵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양 측은 올 초 추 장관의 첫 검사를 비롯해 지난 6월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 당시 위증 강요 감찰·7월 검언유착 의혹 수사 지휘 논란 등 사사건건 충돌을 빚어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