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文대통령, 이르면 금주 개각…박영선 등 4개 부처 전망

文대통령, 신년사 이후 추가 개각으로 국정동력 확보 예상
중기부·산업부·문체부 등 교체될 것으로 보여
靑 개편도 가능성 높아..김상조 실장 후임도 고려
  • 등록 2021-01-13 오전 12:00:00

    수정 2021-01-13 오전 12:00:00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금주 중소벤처기업부를 포함해 3~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연말 두 차례 개각에 이은 3번째 내각 교체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12일 청와대 및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르면 이번주 주중이나 늦어도 다음주께 일부 개각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공판이 열리는 오는 14일 이후가 될 가능성이 유력하다.

문 대통령은 이미 지난해 12·4 1차 개각과 12·30 2차 개각 등 순차 개각으로 모두 6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했다. 이중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보건복지부·여성가족부 장관은 새로이 임명됐고, 법무부·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절차가 진행 중이다.

청와대 내부 인사도 정리하면서 추가 인사 수혈의 기틀을 닦았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종호 민정수석비서관을 각각 유영민 비서실장과 신현수 민정수석으로 후속 인선하면서 앞으로 수석이나 비서관급의 인사 교체도 예고했다.

신년 들어 첫 인사 대상으로 떠오른 부처는 중기부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이 유력해진 박영선 장관의 교체가 임박했다. 박 장관은 MBC라디오에서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라며 사실상 출마를 시사했다. 박 장관의 후임으로 청와대 일자리수석을 지낸 정태호 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떠오른다. 강성천 현 차관,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 등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여당 내에서는 박 장관의 출마 선언 시점을 15일을 전후로 점치고 있다. 서울시장 경선 등을 고려한 스케줄이다. 박 장관과 여당이 이 같은 일정에 대한 조율을 끝마쳤다면 청와대로서도 개각을 금주 내 발표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박영선 장관을 필두로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등도 개각 대상으로 점쳐진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018년 9월부터,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각각 2019년 9월부터 2년 가까이 장관직을 수행했다.

성윤모 장관 후임으로는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5선 중진의 조정식 의원이, 박양우 장관 후임으로는 배기동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등이 물망에 올랐다. 여권 관계자는 “정책 피로도가 쌓였다는 점에서 인사 교체를 통해 국정동력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3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백신 접종 준비 등을 이유로 사의가 잠정 반려됐던 김상조 정책실장의 인사 가능성도 거론된다.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백신 접종도 가닥이 잡히면서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의 승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여권 관계자는 “공식 신년사에서 국정 운영 방향성을 제시한 뒤 문 대통령이 이를 수행할 후속 방안으로 인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