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토토코리아, 불법스포츠토토 신고포상금 1인당 월 한도 500만 원으로 상향

12월 31일까지 1인당 월 한도 500만 원으로 늘어나
발견 즉시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로 제보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 활성화 기대
  • 등록 2021-11-24 오후 4:16:37

    수정 2021-11-24 오후 4:16:37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코리아는 불법스포츠도박 신고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는 12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 포상금의 1인당 월 지급 한도를 500만 원까지 상향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는 일반 신고 시 신고자에게 건당 최대 1만 원의 문화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오는 12월 31일까지는 1인당 월 지급 한도가 기존 200만 원에서 500만 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된다.

더불어 동일 기간 동안 기존의 포상금 지급 기준도 유지된다. 기존에는 불법도박 사이트의 접속 차단 완료 시에만 신고자에게 포상금이 지급됐지만, 올해까지는 접속 차단과 관계없이 심의등록 건수만을 기준으로 포상금이 지급되는 등 변경된 규정이 계속해서 유지된다.

이같이 1인당 월 한도 금액을 대폭 상향 조정하고, 확대된 포상금 지급 규정을 유지하는 이유는 인터넷, SNS, 모바일 등을 통해 불법스포츠도박이 꾸준히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기 위함이다.

국민체육진흥법에 의하면, 불법스포츠도박의 운영 및 이용은 각각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 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처벌받는 명백한 범죄 행위다.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의 신고방법은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에 접속하여 본인 인증 등을 거친 후 불법스포츠도박사이트 주소(URL) 및 접속정보(아이디·비밀번호·추천인 등)를 제공하면 된다.

단, 일반신고와 달리 본인인증이 없는 간편 신고의 경우, 공익신고 목적으로만 접수를 받고 있기 때문에 포상금 지급에서 제외된다는 사실을 유의해야 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를 통한 금전적인 피해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스포츠토토코리아가 이를 사전에 방지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포상금 한도를 더욱 상향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불법스포츠토토 사이트 신고 포상금 상향 조정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불법스포츠도박 근절을 위한 신고포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의 홈페이지 화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