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120시간 이어 주52시간 철폐…尹측 “말 임의로 줄인 것” 해명

윤석열 "최저시급, 주52시간제 비현실적...비현실적 제도 철폐할 것"
선대위 측 "현장 고충 들은 것 뿐, 후보자 발언 임의로 압축한 것"
  • 등록 2021-12-01 오전 7:36:12

    수정 2021-12-01 오전 7:36:1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주120시간 발언으로 홍역을 치렀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번에 주52시간제 철폐 가능성을 거론해 논란이다. 주120시간 발언이 오해라고 주장했던 윤 후보 측은 이번에도 “발언 취지가 사실과 다르다”며 해명했다.
사진=뉴시스
윤 후보는 30일 충북 청주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문제의 주52시간 발언을 꺼냈다.

주52시간 상한, 최저임금 등 노동자 보호정책에 대해 중소기업에서 부담을 느낀다는 취지의 호소가 나왔고 윤 후보는 이에 화답하는 차원에서 비현실적인 제도를 거론하며 철폐 가능성을 언급했다.

윤 후보는 “최저시급제나 주 52시간제라고 하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정말 지장이 많다는 말씀을 들었다. 대체적으로 중소기업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 때문에 힘들다고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이어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정책 대상자에게 물어보지 않고 마음대로 하는 것은 확실히 지양하겠다. 당·정·청 협의에서 워킹 그룹을 부르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정책실패를 예견한 것이라는 좋은 말씀을 들었다. 다양한 말씀을 많이 들었고 세부적인 의견을 주셨지만 탁상공론 탓에 중소기업을 하기 어렵다고 하셨다”며 “비현실적인 제도는 철폐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발언 문맥 상 ‘최저시급이나 주52시간제와 같은 비현실적인 제도는 의견을 모아 철폐해 나가겠다’는 주장이었다.

그러나 노동자 최저생계를 보장하기 위한 최저시급제, 노동자 건강 보호를 위한 주52시간 노동시간 상한제가 그동안 지난한 논쟁과 갈등 끝에 정착된 과정을 감안하면 철폐까지 거론하는 것은 정책 관점에서도 지나치게 거친 발언이었다.

여기에 윤 후보가 정치 무대 데뷔 초기 스타트업 업체 대표의 말을 인용하다 “주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쉬는 게 좋다”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전례까지 있어 이날 발언은 상당한 후폭풍을 불러왔다.

관련 기사, 유튜브 댓글 등에는 윤 후보의 노동 정책관을 비판하는 댓글들로 도배가 됐다. 노동 조건의 전반적인 후퇴를 우려하는 의견도 많았다.

주120시간 발언이 사례를 소개한 것 뿐이라며 해명했던 윤 후보 측은 이날도 오해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김은혜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의 오늘 발언은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과정에서 정책 대상자의 의견을 듣지 않는 일방통행식 탁상공론 제도를 차기 정부에서 지양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며 “52시간제나 최저시급에 대해 현장 적용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다는 고충을 들었음을 확인한 것이며 다음 정부에선 현장과 괴리된 여러 제도를 철폐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드린 것 뿐”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52시간제를 철폐하겠다’는 말은 따라서 문단을 하나의 문장으로 임의 압축한 것일 뿐 후보가 직접 발언한 취지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