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측 "'오겜' 시즌3 정해진 바 없어…다양한 가능성 논의" [공식]

  • 등록 2021-12-28 오후 5:34:46

    수정 2021-12-28 오후 5:34:46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을 만든 황동혁 감독이 ‘오징어 게임’ 시즌 2 제작 공식화에 이어 시즌 3 제작 역시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해 넷플릭스는 “정해진 바 없다”며 말을 아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28일 이데일리에 “시즌 3 제작 등 ‘오징어 게임’에 대해 다양한 방면,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논의 중인 건 맞지만 확실히 정해진 바는 아직 없다”고 전했다.

앞서 황동혁 감독은 이날 KBS ‘뉴스라인’에 화상으로 출연해 인터뷰를 나눴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넷플릭스와 (‘오징어 게임’) 시즌 2 및 3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역대 넷플릭스 오리지널 중 전세계 최다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한 ‘오징어 게임’은 시즌 1의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시즌 2의 제작까지 최근 공식화했다.

황동혁 감독은 KBS에 “조만간 어떤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며 “많은 분이 기다리고 있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무누에 다들 긍정적으로 다음 시즌을 준비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도 덧붙였다.

또 시즌 2의 스토리와 관련해선 “성기훈(이정재 분)이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위주가 될 것”이라며 “기훈이 만나는 사람들, 쫓게 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가 시즌 2의 큰 줄거리”라고도 귀띔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인생의 벼랑 끝에 선 사람들이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오영수 등이 출연해 글로벌 스타덤에 오를 정도로 화제와 인기를 끌었다. 지난 9월 17일 공개된 뒤 전세계 1위를 휩쓸고 넷플릭스 구독자 1억 4000만 가구 이상이 이 작품을 시청했다. 현재까지 넷플릭스 전세계 TV쇼 스트리밍 순위 톱10(플릭스패트롤 집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