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SNS 댓글로 도마 올라...까칠 vs 지나친 해석

  • 등록 2019-06-19 오후 3:43:58

    수정 2019-06-19 오후 3:43:58

(사진= 하연수 SNS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배우 하연수가 SNS를 통해 댓글을 단 누리꾼과 설전을 벌이면서 해당 사실이 온라인상으로 퍼지고 있다. ‘까칠하다’는 비난과 ‘지나친 해석’이라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온다.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SNS에 사진 한 장을 올리며 “지난해 작업한 ‘화조도’를 판매한다”며 “이는 벽에 걸 수 있는 족자”라고 설명했다.

여기에 한 누리꾼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것이냐”고 댓글을 달았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라며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다”고 답했다.

이 같은 상황을 담은 게시물들이 온라인상으로 퍼지면서 논란으로 불거지고 있는 분위기다. 일부 질문에 굳이 까칠하게 답할 필요가 있었느냐는 반응이다. 하지만 지나친 해석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문제시 되고 있는 이유는 하연수의 SNS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 때문이다. 하연수는 2016년 8월 자신의 SNS에 올라온 사진 속 작품이 뭐냐고 묻는 네티즌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 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라고 반응해 빈축을 산 바 있다.

또 그해 6월에는 자신의 SNS에 “하프 대중화를 하기에는 가격 압박이 있다”는 댓글이 달리자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하고 댓글을 써주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응했다.

당시 하연수는 논란이 일자 자필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팬들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 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사과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