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중, 코스타리카전서 욱일기 들었다 제지 당해

관계자와 실랑이 후 욱일기 철거
FIFA, 정치적 행위 엄격히 금지
  • 등록 2022-11-27 오후 9:10:26

    수정 2022-11-27 오후 9:10:26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한 일본 축구 팬이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경기장에서 욱일기를 꺼냈다가 철거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은 27일(현지시각) 카타르 알 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코스타리카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고 있었다.

이날 관중석 한편에선 한 일본 팬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펼쳤고 FIFA 관계자는 이를 제지하기 위해 그에게 다가갔다. 이후 팬과 관계자 간 실랑이가 벌어졌고 욱일기는 결국 철거됐다.

욱일기는 일본이 19세기 말부터 태평양전쟁, 아시아 침략 전쟁 등에 사용해온 군기로 일본의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한다.

FIFA는 정치적 의미가 담긴 행동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이는 월드컵에 출전하는 선수들을 비롯해 경기장 내 플래카드, 국기 등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러나 욱일기 응원 행태에 대해선 상대적으로 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지난 10월 카타르 수도 도하의 ‘라구나 몰’ 대형 외벽에 일본 욱일기 응원이 등장했으며, 2018 러시아 월드컵 당시에는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본 응원단의 욱일기 응원사진을 게재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