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3.64 8.4 (+0.27%)
코스닥 1,034.82 2.21 (-0.21%)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언팩2021]삼성, 플래그십폰의 새로운 기준 제시

삼성 온라인으로 '갤럭시 언팩 2021' 개최
자체 개발 '엑시노스2100'·'아이소셀 HM3' 탑재
취임 1주년 맞은 노태문 사장, 갤럭시S21과 시험대에
  • 등록 2021-01-15 오전 12:00:00

    수정 2021-01-15 오전 7:21:50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전략 무기인 ‘갤럭시S21’을 공개하고 올해 스마트폰 시장 전쟁에 본격 참전했다. 애플의 5G폰 출시, 화웨이의 추락, 샤오미의 급성장 등 올해 스마트폰시장의 지각변동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1위 수성을 위한 선제공격이 시작된 것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15일 언팩 행사를 통해 갤럭시S21을 공개했다. (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는 15일 0시 온라인으로 ‘갤럭시 언팩 2021’을 열고 상반기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와 ‘갤럭시버즈 프로’(무선이어폰)를 선보였다.

스마트폰의 두뇌(AP)로는 전작에 비해 성능을 대폭 강화한 자체칩 ‘엑시노스2100’을 탑재했고, 업그레이드 된 1억800만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도 처음으로 적용했다. 줌 성능과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을 강화하고, 파트사들과 함께 초광대역밴드(UWB)를 이용한 ‘디지털 키’와 같은 편의 기능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언팩은 삼성 스마트트폰에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최근 플래그십 폰의 부진 속에 일각에서는 삼성스마트폰의 정체성이 약해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서다. 새로운 디자인과 혁신적인 카메라 기능을 담은 신작으로 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이겠다는 것이 삼성의 전략이다.

취임 1주년을 맞은 노태문 무선사업부장(사장)의 리더십도 함께 시험대에 올랐다. 노 사장은 ‘갤럭시 신화’를 이끌고 폴더블폰 개발을 주도한 정통 개발라인 출신으로 사장 취임 당시부터 큰 기대를 받았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복병 속에서도 온라인 강화와 중저가 모델 확대 등으로 실적을 방어하고 ‘갤럭시Z플립’과 ‘갤럭시Z폴드2’를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키며 선전했다는 평가다. 이제 ‘주포’에 해당하는 플래그십 모델에서 ‘한방’을 보여줘야 할 시점이다.

노태문 사장은 “삼성은 모바일 최우선(Mobile-first)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췄으며, 각자의 스타일과 수요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