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민경욱, 이준석 맹비난 “지금 대통령 됐나?”

  • 등록 2021-06-15 오전 7:11:51

    수정 2021-06-15 오전 7:11:5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글씨체를 비난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이 대표는 14일 당선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방문해 방명록에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에 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글씨 하나는 참 명필이다! 내일들 룬비하는 대탄민국든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딪지 닪민늡니다”라고 이 대표를 비꼬았다.

이어 “신언서판(身言書判)이라고 했다. 옛 선조들은 사람이 쓴 ‘글씨’를 그 사람의 됨됨이를 판단하는 세 번째 기준으로 쳤다.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들의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 그렇다면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방명록 문장을 두고 “이 글은 완전한 문장이냐? 비문(非文)까지는 아니더라도 굳이 숭고한 희생과 헌신의 주체를 빼놓은 게 어딘가 모자라고 많이 어색한 문장이다. 도대체 누구의 희생을 말하는 거냐”라고 했다.

또 “대한민국을 주어로 썼는데 그런 어법은 외국을 방문한 대통령쯤이 쓰는 어법이다. 지금 이 젊은이는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것으로 아는 모양이다”라고 비판했다.

민 전 의원은 “대표가 됐으면 이렇게 어이없는 책을 잡히지 않게 주위의 조언을 구해야 한다. 미리 준비와 연습도 해야 한다”며 “머리에 떠오르는대로 즉흥적인 30대 젊은이의 가벼운 언행을 보인다면 앞으로 지금보다 훨씬 큰 실수들이 나오게 될 것이고 그것은 당에 회복이 불가능한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쓴 젊은이의 단 한 문장이 이렇게 허술하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