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 미이케 타카시 감독 "멋진 정해인, 고독한 캐릭터에 적격"

  • 등록 2022-12-05 오후 12:56:40

    수정 2022-12-05 오후 12:56:40

디즈니+ ‘커넥트’ 감독 미이케 타카시(왼쪽부터), 배우 고경표, 김혜준, 정해인이 5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시사 및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커넥트’는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며, 디즈니+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이다. 미이케 다카시 감독의 첫 한국 드라마 연출작이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미이케 타카시 감독이 첫 한국 진출작인 ‘커넥트’를 통해 정해인, 고경표 등 한국 배우들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디즈니+ ‘커넥트’(감독 미이케 타카시) 기자간담회에는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오는 7일 공개를 앞둔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커넥트’는 죽지 않는 몸을 가진 새로운 인류 ‘커넥트’ 동수(정해인 분)가 장기밀매 조직에게 납치당해 한쪽 눈을 빼앗긴 뒤 자신의 눈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연쇄살인마(고경표 분)에게 이식됐음을 알고 그를 쫓는 지독한 추격을 담아낸 드라마다.

영화 ‘쓰리, 몬스터’, ‘착신아리’ 등으로 유명한 일본 장르물의 거장 미이케 타카시 감독의 첫 한국 진출작으로, 넷플릭스 ‘D.P.’로 글로벌 입지를 다진 배우 정해인과 영화 ‘헤어질 결심’의 고경표,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로 이름을 알린 김혜준이 출연해 공개 전부터 주목받고 있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촬영에서 적은 ‘추위’ 딱 하나였다”고 운을 떼며 “저희가 이번에 촬영하면서 한국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 특히 여기 계신 정해인 배우가 리더로서 말도 통하지 않는 감독에 대한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그럼에도 이 모든 것을 잘 이해해 극을 만들어줌으로써 모든 게 원활히 잘 이뤄졌다. 그런 과정들이 한국의 스태프와 배우들의 역량을 잘 보여주는 게 아닐까 싶다”라고 한국 배우 및 스태프들을 향해 찬사를 보냈다.

정해인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선 극 중 주인공 하동수의 ‘고독’을 뽑았다. 미이케 타카시 감독은 “하동수란 역할은 ‘고독감’ 안에 살고 있는 캐릭터다. 이 사람을 표현하기 위해선 고독이 꼭 필요한데 이것을 연기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정해인 씨 작품을 봤을 때 이렇게나 멋진 사람이 고독하지 않을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 멋진 사람이 고독하지 않으면 신은 굉장히 불공평하다(웃음)”는 너스레와 함께 “그런 그가 고독한 하동수를 잘 표현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사이코패스 오진섭 역으로 첫 악역에 도전한 고경표에 대해선 “진섭 역은 사이코패스다. 다양한 영화를 보면서 쌓인 사이코패스에 대해 가지는 관객분들의 선입견이 있을텐데 저희는 그런 선입견이 만들어내는 개성을 없애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그런 면에서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고경표 배우가 잘 표현해줄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소설가 지망생 최이랑 역의 김혜준에 대해선 “순진무구한 얼굴을 갖고 있다. 캐릭터 역시 그런 얼굴이 있으면서도 그 안에 숨겨진 모습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라며 “사람이 사람으로서 자기가 가진 개성이 두 가진데 사회에서의 얼굴, 자기 만이 가지고 있는 얼굴 모두 잘 표현해줬다”고 칭찬했다.

한편 ‘커넥트’는 오는 7일 디즈니+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