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 투병 유튜버 꾸밍, 마지막 인사 "다음 생에 꼭 봐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 유튜브 영상 게재
"상태 많이 안좋아져" 근황 전해
  • 등록 2022-05-22 오전 10:21:57

    수정 2022-05-22 오전 10:21:57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난소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20대 유튜버 꾸밍이 작별 인사를 남겼다.

꾸밍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말기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유튜버 꾸밍(사진=꾸밍 인스타그램).
그는 “마지막으로 영상 올리고 가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남긴다”며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져서 앞으로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 받아서 행복했다. 마지막까지 인스타그램에 기록 남길 것”이라고 전했다. 꾸밍은 “너무 고맙고 유튜브 하길 잘한 것 같다. 모두 안녕. 다음 생에 꼭 봐요”라며 이별을 고했다.

23세 유튜버 꾸밍의 본명은 이솔비다. 2020년 자꾸 살이 찌고 부풀어 오르는 아랫배가 이상해 병원에 갔다가 희귀성암인 소세포성난소암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콘텐츠를 올리며 소통했지만 지난해 6월 “검사 결과 소세포성 난소암인데 완치는 불가능하고 항암으로 연명할 수 있는 기간마저 6개월에서 1년 정도로 최근 11차 항암치료를 받았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지난 4월에는 “이틀 전 방사선 치료를 다 마치고 CT를 찍었는데 그 기간 동안 전이됐더라”며 “치료받지 않은 부위에 전이가 일어나서 또 아프다”라고 근황을 알리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 네티즌들은 ‘꼭 이겨내길 바란다’ 등의 댓글을 달며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