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뉴욕 회담…"북핵 대응 긴밀한 공조"(종합)

2개월여래 첫 대면 회담…북핵·경제안보 등 논의
  • 등록 2022-09-23 오전 6:35:56

    수정 2022-09-23 오전 7:15:10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2개월여 만에 대면 회담을 했다.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뉴욕 맨해튼에서 1시간가량 3국 외교장관 회담을 열었다. 한미일 외교수장이 머리를 맞댄 것은 지난 7월 주요 20개국(G7) 외교장관 회의 당시 이후 2개월여 만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북핵 문제가 주요 화두로 떠올랐다. 박 장관은 회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제 정세가 엄중하고 경제 안보 측면에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한미일간 삼각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가자고 했다”며 “최근 북한의 핵 무기 사용 위협에 대해서도 한미일이 아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아주 단호한 대응을 위한 준비가 필요가 있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그는 전날 한일정상의 회동과 관련한 평가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로 아주 의미가 있었다”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회의 시작과 함께 모두발언을 통해 “3개국이 각자 중요한 양자 관계를 갖고 있지만 3자 협력 역시 있다”며 “지난 몇 년간 지역 안보 문제뿐만 아니라 여러 글로벌 이슈를 다루는데 있어 (한미일이 협력하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22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고 있다. (사진=뉴욕특파원 공동취재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