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檢에 '부동산과 전쟁' 지시…서울시장 출마 직진하나

秋, '부동산 불법 투기' 사범 엄중 대응 지시
지난 18일부터 '금부분리' 정책 등 연일 부동산 관련 메시지
24일 탄핵소추안 표결 앞두고 자신감 표출…내년 출마 무게
  • 등록 2020-07-23 오전 2:44:07

    수정 2020-07-23 오전 8:00:35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번에는 검찰에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지시했다. 오는 24일 자신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최근 이어온 자신의 부동산 관련 주장에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으로 자신감을 표출한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를 두고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염두에 둔 사전 포석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 장관은 22일 검찰에 △‘기획부동산’ 및 ‘부동산 전문 사모펀드 등 금융투기자본’의 불법행위 △개발제한구역, 농지 무허가 개발행위 △차명거래행위 △불법 부동산 중개행위 △조세 포탈행위 등을 단속, 수사하고 범죄수익까지 철저히 환수하는 등 부동산 불법 투기 사범에 대해 엄정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

법무부는 이에 대해 “최근 단기 시세 차익을 노린 부동산 전문 사모펀드 등 투기세력들의 각종 불법 행위로 인해 일부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실정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융의 부동산 지배를 막기 위해 금융과 부동산을 분리하는 21세기 ‘금부분리(金不分利)’ 정책을 제안한다”는 파격 주장으로 야권 등의 거센 비판에 시달렸다. 하지만 ‘추다르크’라는 별명의 소유자답게 추 장관은 굴하지 않고 부동산 대책 관련 메시지를 연일 내놨다. 전날인 21일에도 페이스북에 “부동산이 서민의 인생을 저당잡는 경제시스템, 이것은 일찍이 토건세력이 만들어 놓은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국토부가 만든 것이 아니다”라고 소신 주장을 펼쳤다.

공교롭게도 추 장관이 자신의 소관 분야도 아닌 부동산 문제에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망 이후부터라는 점이 맞물리며 한편에서는 차기 서울시장 도전설이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