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_달맞이] 보름달 보고 소원비세요

전국 달맞이 명소 7곳 소개
  • 등록 2014-09-06 오전 7:05:00

    수정 2014-09-06 오전 7:05:00

부산 달맞이 고개의 해월정에 걸린 보름달(사진=부산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다시 추석이다. 이번 명절이 마냥 즐거울 수만 없는 것은 올 봄에 허무하게 떠나보낸 이들에 대한 그리움 때문이다. 그래도 가을밤을 훤히 비추는 둥근 보름달이 있어 위안을 얻고 치유도 할 수 있다. 기운 달은 언제든 차오르는 법이다.

올 추석에는 전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보름달에 구름이 스치는 것은 각오해야 할 듯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6일부터 10일까지 연휴기간 동안 우리나라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인다고 한다. 내륙 일부지역에는 곳에 따라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을 거란다.

‘추석’은 가을의 달빛이 가장 좋은 밤이라는 뜻이다. 달이 유난히 밝은 좋은 명절이라는 의미다. 게다가 이번 보름달은 올해 들어 두 번째로 큰 슈퍼문이라고 하지 않는가. 추석 당일인 8일 달 뜨는 시각은 부산에서 오후 5시 57분을 시작으로 대전과 춘천, 청주에서 오후 6시 5분, 서울에서는 오후 6시 8분으로 예측됐다. 이 달을 가장 잘 만날 수 있는 전국 달맞이 명소 7곳을 소개한다.

△서울 남산 N타워(18시 8분)=서울에서 가장 달을 가까이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해발 262m의 남산 위에 236.7m 높이로 솟아오른 N타워에 오르면 아름다운 서울 야경은 물론 둥근 보름달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경기 수원 수원화성(18시 7분)=수원 최고의 월출 전망대로 꼽힌다. 포인트는 서장대 바로 뒤편 서노대. 이곳에 서면 휘영청 밝은 둥근달과 함께 유려한 곡선의 화성 성곽과 수원의 야경 모두를 품을 수 있다.

△경기 여주 강월헌(18시 7분)=남한강의 아름다움을 여실히 볼 수 있다는 6각형의 정자. 강에서 달이 뜬다는 이름이다. 신륵사 옆 남한강변 절벽 위에 있다. 달빛 받아 희게 빛나는 강변 모래사장과 검푸른 강물이 인상적이다.

△강원 강릉 경포호(18시)=동해안 제1의 달맞이 명소로 꼽히는 곳. 하늘의 달과 호수에 비친 달, 파도에 어른거리는 달, 술잔 속의 달, 그리고 연인의 눈동자에 비친 달 등 다섯 개의 달이 뜬다는 호수다.

△충남 서산 간월암(18시 9분)=이름 그대로 달 보는 절집이다. 충남 지역 달맞이 명소로 첫 손에 꼽힌다. 하늘과 바다 위에 뜬 두 개의 달이 간월암을 비추는 비경은 숨을 멎게 할 정도로 아름답다. 안면도 들어가는 초입에 있다.

△부산 해운대 달맞이고개(17시 57분)=해운대에서 송정 가는 고갯길이다. 달맞이 명소는 해월정. 오른쪽 부산시내와 해운대 백사장의 현란한 불빛이 넘실대고, 정면으로는 달빛을 받은 해송의 각선미가 관능으로 꿈틀댄다.

△전남 영암 월출산(18시 8분)=달맞이 명소로 명성이 자자한 곳. 정상인 천황봉(890m)을 비롯해 구정봉, 향로봉, 장군봉, 사장봉이 금강산을 닮아 ‘호남의 금강산’으로 불린다. 월출산 봉우리에 걸린 보름달은 한 폭의 수묵화다.

서울 남산 N타워 옆으로 걸린 보름달(사진=한국관광공사).
경기 여주 강월헌의 야경(사진=경기관광공사)
경기 수원 수원화성의 서장대 야경(사진=한국관광공사)
울산 진하해수욕장에서 바라본 보름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