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피용익의 록코노믹스]인터넷이 록 스타를 죽였다

  • 등록 2020-08-01 오전 8:01:00

    수정 2020-08-01 오전 8:01:00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경제는 과거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이전까지 3%대의 안정적 성장을 지속해 왔던 미국 등 선진국 경제는 저성장 국면에 진입했고, 각국 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낮춰 경기 둔화에 대응했다. 경기가 나빠지면서 물가 상승률은 억제됐고, 취업이 어려워짐에 따라 실업률이 높아졌다. 저성장 · 저금리 · 저물가 · 고실업률로 흔히 설명되는 새로운 경제 질서를 ‘뉴 노멀(New Normal)’이라고 부른다.

뉴 노멀이라는 용어는 정보기술(IT) 버블이 붕괴된 2003년 이후 미국의 벤처투자가인 로저 맥나미(Roger McNamee)가 처음 사용했고, 금융위기 당시 채권운회사 핌코(PIMCO)의 최고경영자 모하마드 엘 에리언(Mohamed A. El-Erian)이 저서 ‘새로운 부의 탄생(When Markets Collide)’에서 언급한 뒤 널리 사용되고 있다.

21세기 들어 새로운 질서가 나타난 것은 경제만이 아니었다. 대중음악 시장도 과거와는 다른 양상으로 전개됐다. 미국의 힙합과 유럽 중심의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이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고, 소녀시대, 싸이, 방탄소년단(BTS), 블랙핑크 등 한국 가수들이 세계 시장에 본격 진출하면서 K-팝의 시대가 열렸다.

이에 비해 195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대중음악의 한 축을 지탱해 온 록 음악의 인기는 빠르게 식었다.

물론 이전까지도 록은 팝 음악에 비해 대중적인 인기를 끌지는 못했다. 그런 시대는 엘비스 프레슬리와 비틀즈 이후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80년대 최고 스타는 본 조비(Bon Jovi)가 아닌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과 마돈나(Madonna)였고, 1990년대는 너바나(Nirvana)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나 뉴 키즈 온 더 블록(New Kids on the Block)이 대세였다. 하지만 20세기에는 적어도 록 음악이 메인스트림 대접을 받을 수 있었다.

상황이 달라진 것은 밀레니엄 이후다. 2000년대 들어 록 밴드들의 존재감은 확 낮아졌다. 팝 록, 팝 펑크, 포스트-그런지, 뉴 메탈, 메탈코어, 이모코어 등 장르의 세분화는 더 진행된 반면, 이 가운데 메인스트림 록이 무엇인지, 21세기의 록 음악을 대표하는 밴드는 누구인지 콕 집어 얘기하기는 어렵다. 밀레니멈이 시작된 후 20년 동안 이런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1980년대에는 ‘비디오가 라디오 스타를 죽였다(Video Killed the Radio Star)’고 했던가. 2000년대 이후 록 음악의 인기가 갑자기 시든 것은 인터넷 보급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이 록 스타를 죽였다’고 감히 말해야할 것 같다.

2000년대 초 인터넷의 대중화는 음악을 소비하는 패턴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이전에는 라디오를 통해 음악을 접하고 레코드 가게에서 음반을 구입하는 것이 당연한 절차였지만, 인터넷 시대에는 음반을 구입하지 않고도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방법이 수도 없이 많아졌다. 한 때 유행했던 냅스터 같은 P2P 파일 공유가 금지된 이후에도 음반 판매는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음반 하나 살 수 있는 돈이면 한 달 동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고, 유튜브에서는 짧은 광고 한 편만 보면 무료로 음악을 들을 수도 있는 시대다.

특히 록 음반은 전통적으로 앨범 단위의 감상을 위해 제작된 것이 많다. 싱글 위주의 팝 음악과 달리 앨범 전체의 컨셉트와 완성도를 중요하게 여겨 왔다. 그러나 인터넷 시대에는 앨범 단위의 감상보다 싱글 단위의 감상이 대부분이다. 음원 스트리밍 업체들은 자체 차트를 만들어 이같은 현상을 부추긴다. 싱글 단위의 시장에서 대중성이 비교적 떨어지는 록 음악은 경쟁력이 약할 수밖에 없다. 콜드플레이(Coldplay)나 마룬 파이브(Maroon 5)처럼 대중적인 노래를 부르거나 메탈리카(Metallica)나 AC/DC처럼 원래부터 인지도가 높은 밴드가 아닌 이상 살아남기 어려운 환경이다.

2000년대 이후 대중음악에서 록 음악의 자리를 꿰찬 장르는 힙합과 EDM이다. 에미넴(Eminem), 제이-지(Jay-Z), 스눕 독(Snoop Dogg) 등 힙합 가수들은 2000년대 초반부터 대중음악 시장을 점령하기 시작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흑인 음악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힙합은 점점 입지를 넓히면서 그야말로 대중음악이 됐다. 2017년에는 음반과 음원 판매 측면에서 록의 인기를 넘어선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 또한 1980년대 말부터 클럽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던 일렉트로닉 음악은 2010년대 들어 EDM이라는 명칭으로 불리면서 젊은층을 사로잡고 있다.

‘록은 죽었다(Rock is Dead)’는 명제가 더는 이상해 보이지 않는 ‘뉴 노멀’의 시대인 셈이다.

2000년대 초반 인기를 끌었던 P2P 파일공유 서비스 냅스터 로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