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법안 부결, 한국전력에 긍정적"

  • 등록 2022-12-09 오전 8:11:35

    수정 2022-12-09 오전 8:11:35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SK증권은 9일 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법안 국회 부결이 오히려 한국전력(015760)에 긍정적일 것으로 봤다.

전날 한전채 발행한도를 기존 2배에서 5배까지 올리는 한전법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됐다. 표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대 혹은 기권표를 냈기 때문이다.

이번 법안과 관련해 토론을 제안한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전법 일부 개정안을 반대한 이유는 △한전 적자 원인은 연료비를 전기요금에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 △한전채 발행한도를 늘리는 것은 미봉책, 회사채 돌려막기는 근본적인 해결 방법이 아니다 △트리플A 신용등급 한전 회사채 발행증가는 민간기업 회사채 발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등이다.

이와 더불어 양이원영 의원은 산업부가 3년간 추진할 전기요금 정상화 로드맵을 내년 3월까지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또 최소한 올해 적자를 해소하기 위해서 전기요금을 킬로와트시(kWh)당 60원 인상할 것을 촉구했다.

나민식 연구원은 “결국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한전 주가에는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주식시장은 한전이 흑자전환 할 정도로 대폭의 전기요금 인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SK증권 추정치에 따르면 한전이 흑자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약 kWh당 50원의 전기요금을 올려야한다. 나 연구원은 “야당에서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을 주장한 만큼 12월 기준연료비 인상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