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선발대회, 규모 줄고 수상 남발 `권위 뚝`

화제 죽고 논란만···객관적 심사기준 마련 시급
  • 등록 2010-07-26 오후 4:02:08

    수정 2010-07-26 오후 4:28:54

▲ 2010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사진=권욱수습기자)


[이데일리 SPN 김영환 기자] 미스코리아 대회 입지가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미스코리아 대회의 권위가 떨어지는 데는 스스로 자초한 부분도 많다.

현재 미스코리아 대회는 한국일보의 집안 잔치에 불과하다. 한국일보와 스포츠한국이 주최하고 한국아이닷컴이 후원했다.

또 다른 후원업체인 서울경제와 더 코리아 타임스 역시 한국일보의 계열사다. 대회 중계도 지상파가 아닌 한국일보 계열의 케이블 채널 서울경제TV SEN과 tvN을 통해 방영됐다.

여성을 상품화 시킨다는 여성단체들의 거센 비난에 봉착해 2001년 MBC 방송을 끝으로 중계권이 지상파에서 케이블 채널로 내려간 이후부턴 대중의 관심도 덜해졌다. 여기에 해마다 되풀이 되는 수상자 논란은 미인대회를 바라보는 세간의 인식을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

◇미스 서울 진, 본선에선 `무관`···심사 기준 모호해

미스코리아 대회가 한국일보만의 잔치로 열리다 보니 대회를 마치고도 뒷말이 무성하게 흘러나온다. 그중 첫 번째가 수상자를 납득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물론 미를 재는 객관적 잣대를 마련하기가 쉽지는 않다. 그러나 집안잔치라는 폐쇄성 때문에 미스코리아 대회는 수상 결과와 관련된 비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

올해 대회에선 미스 서울 진에 당선됐던 전주원이 서울 선 정소라에 역전패 당하는 일이 있었다. 전통적으로 미스코리아 대회는 서울 지역 미녀들이 강세를 보였던 게 사실. 서울 진이 곧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되는 일도 많았다.

하지만 올해는 예외였다. 서울 지역 입상자들 대부분이 이번 미스코리아 본선에서도 수상하며 위세를 떨쳤지만 미스 서울 진 전주원은 수상자 명단에서 아예 제외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미스코리아 대회 스스로가 지역대회와 본선을 전혀 다른 기준으로 심사했음을 자인한 결과라며 여전히 모호하기만 한 심사기준에 불만을 토로했다.  

지난 2008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최악의 위기를 겪었다. 축구선수와 일명 '낙태 스캔들' 파문으로 2007 미스코리아 미 김주연이 자격을 박탈당한 데 이어 그해 열린 대회에선 당선자 중 한 명이 과거 상업성이 짙은 성인등급 뮤직비디오와 모바일 화보를 찍은 사실이 대회 직후 드러나 논란을 빚기도 했다.

당시 대회가 주최 측에 남긴 최대 과제는 자격 기준 강화였다. 하지만 올해도 주최 측이 제시하고 있는 육체적-정신적 미의 기준은 그리 명확치 않아 보인다.

주최 측은 심사 기준을 묻는 질문에 "모든 심사는 심사위원들의 재량으로 판단된다"며 "심사위원들에게 심사참고 사항만을 알려줄 뿐 특별한 기준은 강요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올해도 되풀이해 말했다.

◇'미 2명, 선 4명'···수상남발 언제까지

이와 함께 수상 남발이 대회의 권위를 떨어뜨린다는 지적도 있다.

미스코리아 대회는 2005년부터 진 1명과 미 2명 선 4명 등 모두 7명에게 수상하고 있다. 지역 예선에서도 마찬가지로 진 1명에 미 2명, 선 3명씩이 각각 선출된다.

상의 갯수를 예선에서부터 무리하게 늘리다보니 수상의 희소성이 줄게 되고 이 같은 점이 대회의 권위 실추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해외 동포상, 우정상, 매너상, 네티즌 인기상, 인기상 등 의미를 알 수 없는 다양한 상들이 제정되면서 무리한 수상자 늘리기라는 질타도 받고 있다.

'한국의 미'를 세계 곳곳에 알린다는 취지로 시작돼 50여년을 이어져온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한국 최고의 지·덕·체를 갖춘 미인을 뽑는 이 대회가 과거의 보랏빛 영광을 되찾기 위해선 여성 상품화 등 외부 논란에 맞서기 앞서 제대로 된 미의 기준을 확립하는 등 자구노력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

▶ 관련기사 ◀
☞미스 서울 진, 본선에선 `무관`?…네티즌 의문제기
☞미스코리아 '고학력' 일색...`고졸이상 아니었나?`
☞미스 서울 眞 전주원에 무슨 일이…
☞미스코리아 진 정소라, 中 상하이한인회장 딸 '화제'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Woo~앙!
  • 7년 만의 외출
  • 밥 주세요!!
  • 엄마야?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