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 핵능력 발전…암호화폐거래소 해킹으로 수익”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 보고서
“北 핵무기 개발 능력 계속 발전…인프라 유지·보수도”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사이버공격은 北 주요 수익원”
  • 등록 2022-02-06 오전 10:48:25

    수정 2022-02-06 오전 10:48:25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을 계속 개발했으며,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공격(해킹)을 주요 수익원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속에서도 핵 개발을 지속하면서 핵 무기 개발 능력을 발전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 AFP)


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연례 보고서 초안을 통해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없었음에도 북한은 핵 분열성 물질 제조 능력을 계속 발전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은 (미사일) 신속 배치, 해양을 포함한 광범위한 기동성, 미사일 부대의 향상된 전력 등에 있어 역량 증가를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전문가패널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인프라 개발과 유지·보수는 지속되고 있다”면서 “북한은 필요한 물질과 기술, 노하우를 계속해서 해외로부터 구하기 위해 사이버 수단과 공동과학 연구를 포함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적었다.

북한은 2006년부터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데, 안보리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을 끊는 것을 목표로 수년간 제재를 강화해왔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북한이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사이버 공격으로 수익을 얻고 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전문가패널은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사이버공격은 북한의 중요한 수익원으로 남아 있다”라며 “북한 해커들이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기업, 기업거래소를 지속적으로 공격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한 회원국에 따르면 북한 해커들이 2020년부터 2021년 중반까지 북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등 최소 3곳의 암호화폐거래소로부터 모두 5000만달러(약 600억원) 이상을 훔쳤다”고 소개했다.

북한이 지난해 가상화폐 플랫폼에 대한 최소 7건의 사이버공격을 통해 4억달러(약 4800억원)에 가까운 디지털 자산을 빼냈다는 사이버보안회사 체이널리스(Chainalysis)의 최근 보고서 내용도 인용됐다.

유엔 전문가패널은 2019년 보고서에서 북한이 광범위하고 갈수록 정교해지는 사이버공격을 이용해 대량살상무기(WMD)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약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적시했다.

유엔 전문가패널은 또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뚜렷하게 가속화하고 있다”라며 우려했다. 미국을 비롯한 9개국 유엔 대사들은 전날 안보리 회의 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이 지난달(1월)에만 9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역대 가장 많은 발사 건수를 기록했다며 규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