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文대통령, BTS 만난다…BTS, 청년대표로 19일 靑서 연설(상보)

10시 靑 녹지원서 ‘청년의 날 기념식’ 열려
BTS, 韓 세계에 알린 청년 리더 자격 참석
BTS, 미래 청년세대 위한 선물..19년 뒤 공개
  • 등록 2020-09-19 오전 8:00:00

    수정 2020-09-19 오전 8:00:00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방탄소년단(BTS)을 만난다. 청와대에서 열리는 제1회 청년의 날에 BTS가 청년대표 연설자로 참석하면서다.

미국 NBC 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에 나온 방탄소년단(BTS)의 모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리는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다. 청년 대표 연설자로 초청된 BTS를 비롯해 군인, 경찰, 소방관, 유튜브 크리에이터, 농업인 등 각 분야의 청년들이 참석한다. 청년정책조정위 위원과 5당 청년대표, 청년기본법 제정 활동가 등도 자리한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 8월 5일 청년기본법 시행에 따른 ‘첫 정부 공식 기념식’이다. 청년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청년세대에 예우하고 정부가 청년층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설명이다.

청년 대표 연설은 빌보드 차트 2주 연속 1위를 달성한 BTS가 맡았다. 한국을 세계에 알린 청년리더 자격으로 참석했다. BTS는 화려한 아이돌이 아닌 청년의 한 사람으로 개개인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고 청년에게는 희망의 메시지를, 기성세대에는 지지와 격려를 바라는 연설을 할 예정이다.

BTS는 또 19년 후에 공개될 ‘2039년 선물’을 미래 청년 세대에 전달한다. 이 선물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 기탁된다. 19년 후 제20회 청년의 날에 공개될 예정이다.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해마다 주목받은 청년의 착품 등을 19년 후 청년세대에 공개하는 프로그램을 지속 추진할 계획인데, BTS가 첫 타자를 맡았다.

아울러 이날 행사 오프닝 공연은 가수 김수영씨의 ‘별 하나’를, 기념 공연은 피아니스트 임동혁 씨가 ‘어린이 정경’ 중 일부를 피아노로 연주한다.

기념영상은 김태호 PD와 나영석 PD, 여군 최초 소장 진급자인 강선영 항공작전사령관, 최혜림 SBS 앵커가 청년을 위한 메시지를 전한다.

유공자 포상은 청년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힘써온 유공자 12인에게 수여된다. 이 중 4명에게 훈장과 포장, 대통령 표창을 친수한다. 김종진(47)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선임연구위원, 오창식(48) 대구시 청년센터 본부장, 조혜민(27) 서울시 청년청 주무관, 김연길(30세) 사회적기업 윙윙 활동가 등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