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공포 질린 뭉칫돈]①"최악 상황에 대비"…정기예금 돈 뺀다

코로나·저금리發 뭉칫돈 이동
자영업자 "언제 현금 필요할지 몰라"
입출금식통장에 한 달새 28조 몰려
  • 등록 2020-03-23 오전 6:00:00

    수정 2020-03-23 오전 6:00:00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지금 상황에서 정기예금에 넣어두는 게 무슨 소용입니까.”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최모(35)씨는 정기예금에 넣어두었던 2000만원을 연장하지 않고 자유입출금통장에 옮겼다. 어차피 정기예금 금리가 1%대로 추락해 정기예금에 넣어둔다고 해도 대단한 이자수익을 기대할 수도 없는 데다 코로나19 사태로 상황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기 때문이다. “언제 현금이 필요할지 모르니까, 대비를 할 수밖에 없어요.” 최씨는 깊은 한숨을 쉬었다.

은행의 ‘요구불예금’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22일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자유입출식예금과 시장금리부 수시입출금식예금(MMDA)를 합친 요구불 성격의 예금 잔액은 지난달 말 잔액 기준으로 총 557조451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동월대비로 14.8%(71조7377억원) 증가한 수치다. 지난 1월 말과 비교해도 한달 사이에 5.3%(28조847억원) 늘어났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이달 들어 수시입출식 요구불예금으로 옮겨가는 분위기가 더 분명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이동훈 기자)
작년 이맘 때는 정기예금으로 돈이 몰리는 분위기였다. 2018년 2월의 정기예금 전월대비 잔액 증가분은 8조4381억원이었고, 작년 2월에는 9조8650억원이었다. 하지만 올해 2월 정기예금 잔액은 전달보다 8536억원 감소하며 흐름이 달라졌다. 오석태 소시에떼제네랄(SG)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금리는 갈수록 낮아지고 시장은 불안정하기 때문에 현금성 자산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