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심희섭, 루머·악플에 칼 "정신적 피해 심각"[공식]

  • 등록 2020-08-05 오후 2:13:37

    수정 2020-08-05 오후 2:15:37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배우 심희섭이 악의적 소문과 악플에 칼을 빼든다.

심희섭
소속사 엔앤엔웍스는 5일 공식입장을 내 “당사 소속 배우 심희섭과 관련해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방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수년간 이어져 온 악성 루머로 인해 현재 배우가 받는 정신적인 피해가 견딜 수 없는 심각한 상태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및 명예훼손성 게시글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며 법적 대응 입장을 전했다.

2013년 영화 ‘1999, 면회’로 데뷔한 심희섭은 ‘변호인’ ‘암살’ ‘사자’ ‘속물들’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최근 개봉한 ‘강철비2:정상회담’에서 잠수함 백두호 감청병으로 출연했다.

◇엔앤엔웍스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엔앤엔웍스입니다.

엔앤엔웍스 소속 아티스트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 전합니다.

당사 소속 배우 심희섭과 관련해 허위 사실 및 악의적인 비방 등이 포함된 게시물이 무분별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수년간 이어져 온 악성 루머로 인해 현재 배우가 받는 정신적인 피해가 견딜 수 없는 심각한 상태가 되었고, 결국 법정 대응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명백한 범법 행위이며, 이는 배우의 이미지와 배우 활동에 심각한 손실을 입히는 일입니다. 이후 당사는 소속 배우를 향한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및 명예훼손성 게시글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 대응을 이어갈 것입니다.

당사는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지속할 예정이며, 소속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