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에 묶인 '안중근 유묵' 3·1절 앞두고 경매…"팔리면 돌아온다"

서울옥션 '제177회 미술품경매'에 출품
국내 소장가에게 낙찰되면 한국에 환수
처형 앞두고 감옥서 쓴 유묵 200여점 중
국내외서 확인된 유작 60여점 중 한 점
경매 통해 처음 공개…추정가 6억∼12억
  • 등록 2024-02-27 오전 7:40:00

    수정 2024-02-27 오전 9:48:20

안중근 유묵 ‘인심조석변산색고금동’(人心朝夕變山色古今同·1910·33.8×137.2㎝). ‘서울옥션 제177회 미술품경매’에 추정가 6억∼12억원을 달고 나섰다. 일본인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은 국내 소장가에게 낙찰되면 한국에 환수된다(사진=서울옥션).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114년 전인 1910년. 계절은 이맘때쯤이려나. 2월 14일 사형을 선고받고 중국 뤼순감옥에 수감된 안중근(1879∼1910) 의사는 처형만을 속절없이 기다려야 하는 원통한 처지였다. 하지만 3월 26일, 형이 집행되는 그날까지 안 의사의 심지는 갈수록 단단해졌나 보다. 감옥 안에서 한자 한자 써내려간 유묵들은 하나같이 대꼬챙이처럼 꼿꼿하니 말이다.

‘인심조석변산색고금동’(人心朝夕變山色古今同)도 다르지 않다. “사람의 마음은 아침저녁으로 변하지만 산의 색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라는 뜻을 가진 이 오언절구는 안 의사가 세상을 향해 200갈래로 뻗친 묵직한 소리 중 하나였다. 수시로 이랬다저랬다 하는 나약한 사람마음을 나무라면서도 한결같은 산색에 자신의 마음을 빗대고 다스렸으니까.

망설임 없이 일필휘지로 써내려간 이 유묵 ‘인심조석변산색고금동’(1910·33.8×137.2㎝)이 경매에 나온다. 2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서울옥션 분더숍에서 여는 ‘서울옥션 제177회 미술품경매’에서다. 추정가는 6억∼12억원이다.

국내에 처음 공개된 이 유묵은 안 의사의 유묵 대부분이 그렇듯 그간 일본인이 소장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이든 단체든 이번 경매에서 국내 소장가가 낙찰받는다면 한국에 환수돼 고국으로 돌아올 수 있다.

일본서 건너온 안중근 유목…국내 소장자에 팔리면 ‘환수’

안 의사가 뤼순감옥에 갇혀 있는 동안 썼다고 전해지는 유묵 200여점 가운데 현재까지 국내외서 확인된 건 60여점이다. 그중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 작품이 31점. 개인작품으론 가장 많은 수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등록돼 있다.

유묵 대부분은 안 의사에 대한 형 집행 뒤 일본으로 건너갔고 그 일부가 후대에 의해 국내에 기증되거나 경매를 통해 돌아왔다. 그 가운데 지난해 12월 ‘서울옥션 제176회 미술품경매’에 나왔던 ‘용호지웅세기작인묘지태’(龍虎之雄勢豈作蚓猫之態·1910·34×135㎝)는 추정가 5억∼10억원을 훌쩍 뛰어넘으며 19억 5000만원에 팔렸다. 안 의사 유묵 중 최고가를 기록한 동시에 온전히 한국에 환수된 경우다. “용과 호랑이의 웅장한 형세가 어찌 지렁이와 고양이 따위의 자태를 일삼으랴”는 뜻을 품었다.

안중근 유묵 중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용호지웅세기작인묘지태’(龍虎之雄勢豈作蚓猫之態·1910·34×135㎝). 지난해 12월 ‘서울옥션 제176회 미술품경매’에서 추정가 5억∼10억원을 뛰어넘어 19억 5000만원에 낙찰됐다(사진=서울옥션).
이외에도 국내에 환수된 안 의사의 대표적 유묵으론 ‘황금백만량불여일교자’(黃金百萬兩不如一敎子·1910, 황금 백만 냥도 자식 하나 가르치는 것만 못하다)가 있다. 2016년 케이옥션에 나온 이 유묵은 당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7억 3000만원에 사들였다. 2018년 서울옥션에 나온 ‘승피백운지우제향의’(乘彼白雲至于帝鄕矣·1910, 흰 구름 타고 하늘나라에 이르리)는 7억 5000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문화유산 환수’ 의미 보탠 경매…추사·시산 작품 두 점도

3·1절을 사흘 앞두고 열리는 이번 경매에는 나라 밖에서 떠돌고 있는 문화유산을 환수하는 의미를 보탰는데. 두 점이 더 있다. 추사 김정희(1786∼1856)의 ‘시고, 묵란도’(1846 추정·34.5×26.5㎝, 34.5×25.4㎝)와 시산 유운홍(1797∼1859?)의 ‘서원아집도’(연도미상·324×141.8㎝)다. 추사의 작품은 일본에서, 시산의 작품은 캐나다에서 출품했다. 두 점 역시 국내 소장가에게 낙찰되면 한국으로 환수된다.

추사 김정희의 ‘시고, 묵란도’(1846 추정·34.5×26.5㎝, 34.5×25.4㎝). ‘서울옥션 제177회 미술품경매’에 출품했다. 국외 소재 문화유산을 환수하는 기획 아래 나왔다. 작품은 현재 일본에 있다. 추정가는 2억 5000만∼3억 5000만원(사진=서울옥션).
글씨와 그림으로 한 쌍을 이룬 ‘시고, 묵란도’는 난초 그리는 일의 어려움에 대한 추사 자신의 생각을 쓰고 있으며, 이보다 일찍 제작한 그림은 ‘난 그림’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는 능수능란한 필력을 제대로 심어냈다. 추정가는 2억 5000만∼3억 5000만원이다.

‘서원아집도’는 북송대 명사들이 정원에서 풍류를 즐기는 문인들의 모습을 담은 고사인물화. 8개의 패널로 풍경을 펼쳤다. 조선시대 도화서 화원 출신을 지낸 시산은 주로 풍속화를 전하고 있는데 “서원아집도 같은 대작은 드물다”고 서울옥션 측이 귀띔했다. 추정가는 1억∼3억원.

서울옥션의 이번 미술품경매에는 총 96점이 나섰고 현재까지 1점만이 출품을 취소한 상태다. 낮은 추정가 총액으론 약 110억원어치다.

시산 유운홍의 ‘서원아집도’(연도미상·324×141.8㎝). ‘서울옥션 제177회 미술품경매’에 출품했다. 국외 소재 문화유산을 환수하는 기획 아래 나왔다. 작품은 현재 캐나다에 있다. 추정가는 1억∼3억원(사진=서울옥션).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의 짜릿함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미녀 골퍼' 이세희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