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테라 사태 때, 5대 거래소는 어땠나…거래종료일도 14일이나 차이

업비트 90억원 수수료 챙겨.. 빗썸 19.5억, 코인원 3.7억 등
5대 거래소, 거액의 수수료 공익 목적 사용 약속
더 큰 문제는 거래지원종료일 차이
업비트는 5월 20일, 코빗은 6월 3일..14일이나 간극
  • 등록 2022-10-02 오후 5:18:20

    수정 2022-10-03 오전 6:23:3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사진= 테라 홈페이지 영상 캡처)


지난 5월, 전 세계 암호화폐 시장을 떠들썩하게 만든 테라USD와 루나의 붕괴 이후 두 암호화폐의 개발자이자 발행사인 메타폼랩스의 대표인 권도형 씨는 투자자들로부터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그런데, 해당 코인을 팔았던 국내 5대 거래소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2일 국회 정무위 소속 윤영덕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고팍스·빗썸·업비트·코빗·코인원으로 구성된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거래소가 루나·테라로 벌어들인 수수료는 86억원에 달한다.

거래소 별로 보면 ▲업비트 62억7716만9317원 ▲빗썸 19억5606만563원 ▲코인원 3억7300만원 ▲코빗 1764만원 ▲고팍스 0원 등이다.

다만, 업비트 수수료는 ‘22년 9월 21일 기준 BTC를 적용한 금액이어서 루나 거래 지원이 종료된 5월 20일을 기준으로 해서 BTC를 계산하면 90억원 정도다. 따라서 당시 5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가 벌어들인 수수료의 합은 100억원이 넘는다.

5대 가상자산 거래소 대표들이 지난 6월 22일 협의체 DAXA를 출범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이재원 빗썸 대표, 차명훈 코인원 대표, 이준행 고팍스 대표, 김재홍 코빗 최고전략책임자, 이석우 업비트 대표.(사진=DAXA)
공익 목적에 사용 약속

투자자들의 눈물 속에 이들은 거액의 수수료를 어떻게 썼을까.

업비트는 루나-테라 사태로 발생한 수수료 전부를 투자자 지원에 활용하기로 했고, 별도의 자문위원회를 통해 4번의 회의를 거친 뒤 공익 단체 기부 및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설립하는데 쓰기로 했다.

빗썸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처분에 대해 고려 중이라고 윤 의원실에 답했고, 코인원은 자금세탁방지(AML)시스템 강화 및 시스템 점검 등 투자를 통해 보이스 피싱, 보안 사고 예방 등에 쓰겠다고 했다. 코빗은 온내 대한법률구조공단에 가상자산 투자 피해자에 대한 법률구조사업지원을 하기 위한 기부금으로 전액 전달하겠다고 했다.

거래소별로 거래 종료일 차이 커

한편 이번 루나-테라 사태 당시, 거래소별로 각기 달랐던 거래종료일도 문제다. 5대 거래소의 유의종목 지정일은 5월 10일과 5월 11일로 유사하다.

그러나, 거래종료일은 업비트가 5월 20일인 반면, 코빗은 6월 3일로 무려 14일이나 차이가 난다. 빗썸은 5월 27일, 코인원은 6월 1일이었다.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한 것은 가상자산의 상장과 폐지 여부가 각 가상자산거래소의 결정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윤영덕 의원(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은 “테라-루나가 일주일새 고점대비 99.99% 하락하며 천문학적인 피해가 발생할 때조차 거래소는 수수료 수익만 올리고 있었다”면서 “이번 국감에서 거래지원종료일(상장폐지일)이 14일 차이가 난 이유가 무엇인지, 각 거래소별 상장폐지 절차가 어떻게 작동되는지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