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 카타르', 히든캠에 포착된 가나전 종료 휘슬 상황의 전말은?

  • 등록 2022-12-02 오후 2:23:06

    수정 2022-12-02 오후 2:23:06

(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MBC ‘안정환의 히든 카타르’(연출 김명진, 노승욱)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안타까움을 남긴 지난 가나전 종료 휘슬의 상황을 ‘히든캠’으로 포착했다.

‘안정환의 히든 카타르’(이하 ‘히든 카타르’)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이후 8년 만에 만난 해설 위원 안정환과 캐스터 김성주, 그리고 카타르 현지 응원 열기를 전달해 줄 히든 서포터즈 김용만, 정형돈이 함께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월드컵 현장의 생생함과 중계석 뒤 숨겨진 이야기까지 전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제작진과 안정환이 의기투합했다.

지난 가나전 당일, 안정환과 김성주는 태극전사의 승리를 염원하며 본인들만의 루틴을 확인했다. 김성주는, 필승을 다지며 이것(?)까지 빨간색으로 챙겨 입고 안정환 또한 “우루과이전 때와 같은 이것(?)을 무조건 오른쪽부터 신었다” 며 16강을 향한 간절함을 드러냈다.

히든 서포터즈로 합류해 히든캠을 운영하는 김용만과 정형돈은 더욱 가까이서 태극전사들을 응원하기 위해 관중석에 자리를 잡았다. 여느 때보다 거칠고 위협적인 가나의 태도에 함께 가슴 졸였으며 스피디함과 집중력으로 대응하는 태극전사들을 향해 경기 내내 뜨거운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들은 응원과 함께 차분히 동점을 만들어냈고, 1골 뒤진 상황에서도 마지막 추가시간 1분을 위해 힘을 쏟았다.

하지만 코너킥을 앞두고 마지막 추가시간이 끝나기도 전에 경기 종료 휘슬을 분 심판! 그라운드는 물론 경기장 내 모두가 함께 놀라 분노했다. 특히 벤투 감독은 선수들을 확인 후 재빨리 그라운드로 향했는데!

난데없는 종료 휘슬에 이어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까지 건넨 악명의 심판 등 가나전의 숨겨진 이야기와 포르투갈전 관전 포인트를 담은 ‘안정환의 히든 카타르’ 2회는 오늘(2일) 오후 8시 50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 경기 바로 직전에 공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