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전력 사이트, 한국어 오염수 공지 방치…통계수치 오류

한국판 공지사항은 5 월 끝으로 방치
잘못된 통계수치도 실려
변재일 “원안위 , 도쿄전력에 항의하고, 모니터링 강화해야”
  • 등록 2023-10-01 오후 3:19:05

    수정 2023-10-01 오후 3:19:05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도쿄전력이 운영하는 처리수(오염수의 일본 정부 명칭)포털사이트 한국어 서비스


더불어민주당의 변재일 의원은 도쿄전력이 운영하는 ‘처리수 (오염수의 일본 정부 명칭) 포털사이트’의 한국어 서비스 관리가 소홀하고, 원안위가 이를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전력이 운영하는 처리수 포털사이트는 다핵종 제거 설비(ALPS)의 시설 현황 및 데이터 대응 상황과 같은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다. 일본어 외에도 한국어, 영문, 중문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변재일 의원실은 일본어와 한국어, 영문 서비스를 대조하여 통계 수치, 공지사항 업데이트, QnA, 해양생물 사육일지 등에서 차이를 확인했다.

특히,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 부지내의 탱크 대수에 대한 정보에서 한국어판과 일본어판, 영문판의 차이가 드러났다. 공지사항과 QnA 부분에서도 한국어판이 업데이트되지 않았고, 상세한 내용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쿠시마 제 1 원자력발전소 부지내에 있는 탱크 대수의 경우 , 한국어판은 23 년 5 월 18 일 기준으로 1,073 대 (ALPS 처리수 등의 저장탱크 1033 대 , 스트론튬 처리수의 저장탱크 27 대 , 담수화 장치 (RO) 처리수 12 대 , 농축 염수 1 대 ) 가 있다고 적혀있다 .

반면 일본어와 영문판은 기준 날짜도 없이 ALPS 처리수 등의 저장탱크 1,046 대 , 스트론튬 처리수 저장탱크 24 기 , 담수화 처리수 12 기 , 농축염수 1 기가 있다고 적혀있으며 , 한국어판과 ALPS 처리수 저장탱크와 스트론튬 처리수 저장탱크의 수가 차이가 났고 , 총합계도 일본어판은 1,083 대 , 한국어판은 1,073 대로 달랐다 .

공지사항에서 일본판은 일본 정부 , 기업 등 각 기관들의 신속 측정 결과 , QnA 갱신 , 시찰상황 등 자세한 내역들이 9 월까지 업데이트되고 있었으며 , 영문판에는 오염수 방류 개시 , ALPS 처리수 처리 기본 방침에 대한 부처 발언 등 내용이 8 월까지 업데이트돼 있다 .

하지만 한국어판은 5 월 30 일 리플릿 공개내용을 마지막으로 업데이트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

QnA 부분에서도 한국어판은 9 개 문답만 있고 , 일본어판에는 ‘ 오염수에 대해 ’, ‘ 방사성 물질에 대해 ’ 등 4 개 주제에 26 개의 문답으로 더 상세한 내용들이 다뤄졌다 .

ALPS 처리를 거친 오염수에서 광어 등 해양생물을 사육한 환경을 기록하는 사육일지에서도 차이가 났다 . 일본판은 올해 9 월 최신일자까지 업데이트가 되어있는 반면 , 한국어판은 별도의 번역 없이 영문판과 공유하고 있었으며 업데이트도 7 월까지만 돼 있었다 .

이 외에도 트리튬 분리 기술에 대한 설명 , 다핵종제거설비 등의 출구에서의 처리수 수치 등 정보들은 영문판으로만 제공되고 있었다 .

변재일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이데일리DB


변재일 의원은 이러한 내용 불일치를 원안위에 항의하거나 협의한 적이 있는지 물었지만, 원안위는 “일본측이 IAEA 협력하에 관련 데이터를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우리 국민의 편의를 위해 한국어로 제공하고 있다”고만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 의원은 이에 대해 “도쿄전력이 잘못된 정보를 기재하고 한국어 서비스를 소홀히 하면 국민의 불신이 커질 수밖에 없으며, 원안위가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원안위는 즉시 일본측에 항의하고 더 강력한 감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