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류승룡 "인기 체감하냐고? 중3·고3 아들 펑펑 울어" [인터뷰]①

  • 등록 2023-09-25 오후 5:53:14

    수정 2023-09-25 오후 5:53:14

류승룡(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아들들이 중3, 고3인데요. ‘무빙’ 보고 펑펑 울더라고요. 깜짝 놀랐죠.”

배우 류승룡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한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 인터뷰에서 아들들의 반응을 전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액션 시리즈.

공개 후 미국 훌루(Hulu)에서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중 공개 첫 주 시청 시간 기준 가장 많이 시청한 작품에 등극했으며, 한국을 비롯한 디즈니+ 아태지역에서도 공개 첫 주 최다 시청 시리즈에 랭크되며 인기를 입증했다.

류승룡(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날 류승룡은 “이렇게 긴 호흡은 저도 처음이다. 20부작을 처음 해봤다. 시대와 세대를 다 그린 것도 처음이고 희노애락, 인간의 감정 변화를 한 작품에 쏟아낸 것도 거의 처음인 것 같다. 그래서 애정이 많이 간다. 현장 가는 게 육체적으로 힘들지만 설레고 행복했다”고 답했다.

이어 “스태프들과 배우의 케미가 너무 좋았다. 지금도 서로 응원하고 연락한다. 그래서 만들어진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애틋하다. 한두명의 마음으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 전체가 다 그렇다. 그렇게 만들어진 작품이라 특별히 더 애정이 가는 것 같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 류승룡은 회복 재생 초능력을 지닌 장주원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거의 매 회차마다 얻어맞고 찔리고 터지고 또 일어났다. 고강도의 액션 연기, 부담은 없었는지 묻자 류승룡은 “집에서 좋은 걸 많이 해줬다”며 너스레를 덧붙였다.

류승룡(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류승룡은 ‘무빙’의 인기를 체감하고 있을까. 두 아들의 아빠인 “집에 ‘아빠 무슨 촬영하고 왔다’고 한 번도 얘기를 안 했다. 힘든 얘기를 안 한다. 근데 (두 아들이) 이거 보고 펑펑 울더라. 우리 애들이 중3, 고3인데 착해졌다. 그걸 보고 깜짝 놀랐다”며 가족들의 반응을 전했다.

이어 “스트레칭, 리허설을 많이 했다. 무조건 안전. 현장의 모토가 안전이었다”라며 “100대 1로 싸우고 무장공비 구르고 폭탄 터지고 물에서 싸우고 이러지 않나. 애들한테 처음 보는 눈빛을 (받았다.) ‘우리 아빠 맞아?’ 이런 거”라며 웃어 보였다.

액션의 한을 다 풀었냐는 질문에는 한숨을 푹 내쉬며 “게임 보면 통과하면 또 나오고 또 있고 또 있고... 그런 느낌이었다. 도장 깨기처럼”이라면서도 “액션마다 육해공 산전수전 콘셉트가 다르고 대상이 달라서 너무 재밌게 찍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 훌륭한 스태프들이었고 나는 집중해서 연기만 잘하면 됐다. 육체적으로는 당연히 힘들었지만 힘들다고 얘기한 적이 없다. 왜냐하면 ‘이게 나중에 보는 분들에게 행복을 줄 수 있겠구나’ 하는 설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류승룡(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그는 공들여 찍은 장면을 회상하며 “벽 깨고 들어가서 김두식(조인성 분)이 살려줄 때까지가 (극 중에서) 1박 2일인데 (실제 촬영으로는) 6개월 찍었다. 가장 좋은 컨디션에서 찍으려고 공들여서 찍었다. 무술팀, 특수효과팀, 카메라팀, 배우들이 연습도 많이 하고 누구 하나 불평불만 하지 않고 최고를 만들려고 집중해서 찍었다”고 전했다.

류승룡의 액션 모음집이라고 봐도 무방한 ‘무빙’, 스스로 ‘멋있다’고 생각한 장면이 있냐고 묻자 류승룡은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녹음한 내 목소리를 듣는 것처럼 어색하다. 조인성 씨도 그럴까? 그럴 수 있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극 중에서 마지막에 끝까지 저돌적으로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서 안 사리고 달려가는 모습은 주원다워서 너무 멋있었다”고 덧붙였다.

시즌2에 대해서는 “들은 바는 없지만 다들 완전히 원하고는 있다. 기다리고 있다”며 “원작이 있고 시간은 흐르고 세대는 교체될 거다. 이번엔 부모들이 아이들을 지켜줬다면 늙어가는 부모들을 다음 세대가 지켜주는 브릿지 역할을 하는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 번개맨(차태현 분)이나 프랭크(류승범 분)가 원작에 없었지 않나. 원작대로만은 가지 않을 거니까 저도 기대하고 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힘 있게 한방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