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코로나19 마스크 폭리에 분노…"가만히 있는 정부" 일침 [전문]

  • 등록 2020-02-26 오후 3:49:31

    수정 2020-02-26 오후 3:49:31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진서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폭리를 접하는 정부의 대응 방식에 일침을 가했다.

[이데일리 스타in 노진환 기자] 배우 진서연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갔다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는 글을 마스크 값을 터무니 없이 올려 팔고 있는 온라인 마켓 홈페이지 화면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게시했다.

그의 이같은 저격에 ‘사이다 같다’며 응원하는 누리꾼들이 있는가 하면, 지나친 표현이었다는 비난의 입장이 제기되는 등 갑론을박이 불거지자 진서연은 덧붙여 해명하는 스토리글을 또 다시 게재했다.

그는 또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들은 삭제된 상태다.

아래는 진서연 인스타그램 글 전문.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갔다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한다. 쓰레기. 워킹데드랑 뭐가 다르냐.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