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4.42 4.21 (+0.13%)
코스닥 1,055.50 5.25 (+0.5%)

'주린이들 유선생한테 배운다며?'…증권사 유튜브 전쟁

미래에셋, 박현주회장 출연 후 구독자 '급증'…1위 키움
아침 방송 콘텐츠 많아…초보 투자자 겨냥 콘텐츠 多
차별화 전략 만들기 여념…전용 스튜디오 개설 등 투자
"유튜브 콘텐츠 통해 자사 플랫폼·상품 광고 효과"
  • 등록 2021-02-05 오전 5:30:00

    수정 2021-02-05 오전 8:36:49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개인투자자의 주식 열풍과 함께 증권사의 유튜브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고객들에게 투자정보를 제공하며 회사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자사 상품을 자연스럽게 소개할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주린이(초보 주식투자자)들이 주로 유튜브를 보면서 주식공부를 하면서 ‘유선생’이라는 말까지 생겨나자 증권사들은 유튜브 전담 인력 배치 및 시설투자와 함께 자사의 특색 만들기에도 분주한 모습이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 미래에셋, 박현주 회장 출연 후 구독자 ‘급증’…1위 키움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 1~3위는 키움증권(54만명), 삼성증권(45만명), 미래에셋대우(38만명) 순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하나금융투자(9만명), 한국투자증권(7만명), 신한금융투자(5만명), KB증권(3만명) 등도 활발하게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 주목을 받은 것은 미래에셋대우의 유튜브 채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박현주 회장이 직접 출연해 자신의 투자 노하우와 전략을 소개하면서 구독자가 급증했다. 지난 1월14일 박 회장 출연 전 13만명이었던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구독자수는 20여일 만인 4일 현재 3배에 가까운 38만명으로 뛰었다. 박 회장은 자신이 직접 유튜브 출연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독자수 1위인 키움증권은 2009년부터 자사 홈페이지에서 시작한 온라인 증권방송(채널K)을 2013년 유튜브 채널로 확대했으며, 2019년부터 본격적인 유튜브 콘텐츠 제작·제공했다. 삼성증권과 미래에셋대우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유튜브 활성화에 나선 것과 비교하면 출발 자체가 빨랐던 셈이다. 그동안 올린 영상수만 3000개가 넘는다.

다소 늦게 유튜브에 나선 삼성증권은 시청자와 채팅 등을 통해 교감할 수 있는 라이브 콘텐츠를 발판으로 빠르게 구독자수를 늘렸다. 특히 장효선 팀장이 진행하는 ‘미스터해외주식’은 AMD, NVIDA, 에르메스 등 글로벌 대기업의 주식 담당자를 직접 취재한 연구원과 함께 이른바 ‘서학개미’의 궁금증을 해결해주면서 증권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회사 유튜브에 출연한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사진 왼쪽부터), 삼성증권의 ‘미스터해외주식’, 한국투자증권의 ‘곰차장에게 물어보살’을 진행하는 김민진 차장(사진 = 유튜브 캡쳐)
◇ 차별화 전략 만들기 고민…전용 스튜디오 등 적극 투자


현재 대부분 증권사 유튜브 채널은 증권시장이 열리기 전 아침방송을 제공하고 있으며 일부는 장 마감 후 분석방송도 제공하고 있다. 구독자의 정기 유입을 유도할 수 있는 시황 콘텐츠를 통해 방문 빈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종목 분석과 추천, 주식 초보자를 위한 영상 등도 대부분 증권사 유튜브 채널이 공통적으로 제공하는 콘텐츠 유형이다.

증권 유튜브 특성상 유사한 콘텐츠가 많다 보니 회사별 차별화 전략 만들기에도 분주하다. 비교적 늦게 유튜브에 집중하기 시작한 KB증권의 경우 주식뿐 아니라 세무·부동산 등 자산관리 (WM) 전반에 대한 정보 제공에 힘쓰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유튜브 채널명을 ‘월급구조대’로 짓고 신한금융투자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이원화해 MZ세대(1980년대생~2004년생)를 집중 공략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패러디해 사회자가 머리띠를 두르고 볼에 연지를 찍고 프로그램(곰차장에게 물어보살)을 진행한다. 회사 측은 딱딱하고 정형화된 증권사 이미지 탈피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유튜브에 대한 비중이 높아지면서 관련 인력 충원 및 시설 투자도 적극적이다. 키움증권은 사회자 등을 제외한 순수 제작인력만 8명이며, 한국투자증권도 6명 수준이다. 다른 증권사 역시 콘텐츠 숫자와 질을 고려할 때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최신 방송국’ 수준의 시설투자를 했고 KB증권도 유튜브 전용 스튜디오 ‘마블스튜디오’를 설치하는 등 적극적 시설투자도 진행 중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유튜브가 대세인 데다 전례 없는 개인 주식투자 열풍으로 모든 증권사가 유튜브에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증권사로서는 자사 플랫폼 및 상품을 별도의 광고비를 들이지 않고 고객에게 소개하는 효과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지나치게 시황 콘텐츠만 집중하면 향후 주식열기가 식으면 유튜브 인기도 급격히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