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한 기쁨의 표현…한국 무시 아냐” 브라질 감독, 댄스 세리머니 해명

“경기 전, 골 넣으면 춤 추자 얘기했었다”
4번째 득점 때는 치치 감독도 함께 춤 춰
영국 해설진 로이 킨 “상대 팀에 대한 존경심 없어”
“감독까지 세리머니 하는 모습 좋지 않아”
  • 등록 2022-12-06 오후 1:02:19

    수정 2022-12-06 오후 1:02:46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브라질 선수들이 카타르 월드컵 16강 경기 중 선보인 ‘댄스 세리머니’가 상대에 대한 존경심이 결여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치치 감독(아데노르 레오나르두 바시)은 “순수한 기쁨의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에서 브라질 치치 감독이 선수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치치 감독은 16강전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기 전 선수들이 골을 넣으면 함께 춤을 추자고 얘기했었다”며 “이는 순수한 기쁨의 표현이었고 젊은 선수들과 유대감을 맺는 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행복을 표현한다는 것 외의 다른 의미는 없다”며 “상대에 대한 무시는 전혀 없었다. 평소 존경하는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에게도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했다.

브라질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한국과의 경기에서 4-1로 이겼다.

브라질은 전반을 4-0으로 마감한 뒤 후반에 주전 골기퍼 알리송 베케르(리버풀)를 빼고 3번째 키퍼인 웨베르통 페레이라 다 시우바(파우메이라스)를 투입하는 등 여유를 드러냈다. 한국은 후반 백승호의 중거리슛으로 만회 골을 터뜨렸지만 1-4로 패했다.

브라질 대표팀은 이날 골을 넣을 때마다 모여 ‘댄스 세리머니’를 진행했다. 전반 36분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 유나이티드)가 골을 넣었을 때는 치치 감독도 함께 춤을 췄다.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브라질 히샤를리송이 팀의 세번째 골을 넣은 뒤 벤치에서 치치 감독 및 선수들과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영국 ITV에서 해설하는 아일랜드 국가대표 출신 로이 킨은 “사람들은 이를 브라질 문화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내가 볼 때는 상대 팀에 대한 존경심이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네 골을 넣었는데 골을 넣을 때마다 댄스 세리머니를 했다”며 “첫 골이 들어갔을 때는 그럴 수 있다고 하더라도 골을 넣을 때마다 세리머니를 하고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하는 모습은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해설하던 나이지리아계 잉글랜드 축구 선수 출신 에니 알루코는 “브라질식 파티를 보는 것 같아 좋았다”며 “한국을 존중하지 않는다고 말할지 모르지만 네이마르는 어느 팀을 상대로도 똑같이 행동한다”고 옹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