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2.65 5.79 (+0.18%)
코스닥 1,044.13 8.45 (+0.82%)

서유럽 홍수에 최소 120명 사망…수백명 실종 상태

독일 106명, 벨기에 23명 희생…네덜란드도 피해
실종자 많아 사망자 집계 더 늘어날 가능성
통신·도로 끊겨 구조·복구 활동 어려움 예상
  • 등록 2021-07-17 오전 10:58:32

    수정 2021-07-17 오전 10:58:32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독일과 벨기에 등 서유럽 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최소 120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실종 상태라고 CNN 방송이 현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독일에서는 현재까지 최소 106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라인란트팔츠주에서 63명,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에서 43명이 각각 희생됐다.

현재 라인란트팔츠주 바트노이에나르아르바일러 마을에서는 1300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당국이 밝혔다. 다만 이는 대부분 통신 두절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경찰은 라인란트팔츠주 전체 실종자를 100명가량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정부 차원에서 피해지역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메르켈 총리는 “홍수 피해지역 사람들에게 끔찍한 날들일 것”이라며 “정부는 국가 차원에서 아무리 어려운 상황에서라도 생명을 구하고, 위험을 예방하고 고난을 줄이는 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수가 휩쓴 지역에눈 구조와 복구 활동을 위해 군 장갑차와 중장비들이 동원됐다. 다만 도로와 통신이 끊기고 붕괴한 건물의 잔해가 골목을 막으면서 현지 당국의 구조 작업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벨기에에선 최소 23명이 사망했고, 13명이 실종됐다. 네달란드와 룩셈부르크에서도 폭우 피해가 상당한 상태다.

15일(현지시간) 독일 서부 아흐르바일레-바드뇌에나흐르 마을의 침수된 거리(사진=AFP)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