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BTS가 돌아온다…확장 시작-키움

  • 등록 2024-05-03 오전 7:49:34

    수정 2024-05-03 오전 7:49:34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키움증권은 3일 하이브(352820)대해 향후 1년간 BTS 멤버 효과가 확대될 것으로 보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가 29만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전일 종가는 20만원이다.

하이브는 전날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3% 하락한 14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연결 기준 3609억원으로, 같은 기간 약 12% 감소했다. 순이익은 29억원으로 87% 줄었다.

이남수 키임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실적에 대해 “전통적인 아티스트 컴백 비수기, 신인 2그룹 데뷔(투어스, 아일릿)에 따른 관련 비용 증가에 따라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플레디스 투어스와 빌리프랩 아일릿이 국내 음원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고, 빌보드와 오리콘 차트 등에서도 선전을 발휘하고 있어 향후 성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BTS 공백기 영향으로 위버스는 MAU가 감소했지만 BTS외 입점 아티스트의 성장은 지속되고 있다”며 “멤버 제대에 따른 BTS 활동 공백 해소, 하반기 멤버십 런칭 등으로 위버스 실적은 점진적 반등할 것”이라고 봤다.

이 연구원은 “세븐틴, 투바투 등의 콘서트와 팬미팅도 1분기 진행되어 티켓과 투어 MD가 동시 개선됐고, 세븐틴의 콘텐츠 역시 흥행을 이어가기에 연결 기준 매출과 이익 체력은 더욱 안정감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2분기에는 주요 아티스트의 컴백으로 확장이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세븐틴, 뉴진스, BTS RM 등이 컴백하며 2분기에는 1분기 부진했던 아티스트 영향에서 벗어날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는 “하이브는 올해 아티스트 컴백에 따라 저년 대비 신보 발매량이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며 “글로벌 차트 순위가 높아지고 있기에 앨범과 음원의 구조적 레버리지도 동시 획득될 전망”이라고 봤다. 이어 “글로벌 차트인은 콘서트의 확장으로도 연결될 것”이라며 “전년 8개팀 128회에서 올해는 10개팀 160회로 월드투어 규모가 확대될 것”이라고 추정했다.

자회사 어도어와의 갈등에 따른 주가 하락분은 이미 반영됐다는 평가다. 이 연구원은 “관심은 뉴진스 활동성과 향후 성장가치 훼손여부”라며 “지난해 하이브 연결 영업이익 비중 11% 수준인 어도어의 이탈을 가정한 주가 하락은 반영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뉴진스의 글로벌 성공은 동사의 성장규모를 확대시킬 수 있는 중요 포인트”라며 “따라서 향후 뉴진스의 성장성과 멀티 레이블 체제 운영에 대한 잠재적 리스크 포인트가 제기된 점은 계속 체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힐링 미소
  • 극락 가자~ '부처핸섬!'
  • 칸의 여신
  • 김호중 고개 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