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용·정진상은 심부름꾼"…與 "몸통 이재명만 확실해져"

  • 등록 2022-11-26 오후 1:38:58

    수정 2022-11-26 오후 1:38:58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성호 의원은 검찰이 이 대표와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정치적 공동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두 사람은) 심부름꾼”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검은 돈’의 종착지가 이 대표의 불법 정치자금이고 대장동의 몸통이 이 대표라는 것만 확실해질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벗이든, 분신이든, 충직한 심부름꾼이든 ‘정치적 공동체’이기는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는 ‘측근이라면 정진상과 김용 정도는 돼야지, 뜻을 함께하는 벗이자 분신 같은 사람”이라며 “‘정치적 공동체’임을 이 대표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에 대해 ‘친이재명계’ 좌장으로 불리는 정 의원은 정진상과 김용은 ‘심부름꾼’이라며 방어에 나섰지만 자살골이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장 원내대변인은 “10년 넘게 인연을 맺고 함께 골프까지 친 지인도 모른다고 했던 이 대표”라며 “벗이자 분신을 심부름꾼으로 깎아내린 것쯤이야 놀랍지도 않다. 대표 자리는 잃더라도 사람은 잃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이 대표가 고(故) 김문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을 성남시장 재직 당시 잘 몰랐다고 말했던 사실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치공동체라는 얘기는 사실 제가 의원들 중에서 제일 먼저 했다”며 “이 대표와 정치공동체는 정성호다. 정당이라는 게 정치적 목적과 목표를 같이 하는 그런 사람들의 모임 아닌가. 그러면 민주당의 국회의원들, 민주당의 권리당원들이 이 대표와 정치적 공동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공동체라는 말을 법률 용어에서 본 적이 없다. 법률가인 검사들이 그런 용어를 쓴다는 것 자체가 너무 정치적이지 않냐”고 반박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