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5.03 0.88 (-0.03%)
코스닥 883.74 9.21 (+1.05%)

[인싸핫플] 단풍·황금들녘·억새…마지막 가을을 배웅하다

한국관광공사 11월 늦가을 걷기 좋은길
  • 등록 2020-11-20 오전 6:00:00

    수정 2020-11-20 오전 6:00:00

낙엽이 가득한 소백산 자락길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충전할 때다. 여기에 제대로 가을을 만끽하지도 못했는데, 겨울이 성큼 찾아왔다. 그렇다고 아쉬워하지는 말자. 아직은 인적이 드문 숲길이나, 억새풀을 실컷 볼 수 있는 길도 있다. 시원하다 못해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걷다 보면 자연히 마음에 여유가 찾아온다. 그래도 잠깐의 방심은 금물. 마스크는 필수, 타인과의 거리도 2m 이상 두고 걸어야 한다.

소백산 자락길은 경북 영주에서 시작해 충북 단양으로 이어지는 길이다. 총 11개 코스로 이뤄져 있다. 그중 6코스인 ‘온달평강로맨스길’은 완연한 가을의 절경을 뽐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보말재에서 시작해 방터, 온달산성 등을 지나 영춘면사무소까지 약 13.8㎞. 성인 걸음으로 4시간 정도 걸린다. 코스는 비순환형으로 단양 시외버스 공용터미널 인근 다누리센터 앞 정류장에서 보발리행 버스를 타고 출발지 근처까지 갈 수 있다.

강화나들길16코스 창후리선착장 뒷쪽으로 펼쳐진 붉게물든 칠면초


불갑사길은 전남 영광 칠산갯길 300리 5코스다. 불갑사에서 시작해 불갑천을 따라 불갑저수지까지 어이진다. 불갑사를 포함해 코스 전체가 대부분 평지라서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다. 길은 총 15㎞ 코스. 내산서원, 영광불갑테마공원과 불갑저수지수변공원 등을 거친다. 매년 가을 단풍을 감상하거나, 목가적인 분위기의 시골 풍경을 만나볼 수도 있다. 불갑천을 따라 걷고, 공원 벤치에 앉아 저수지를 감상해보자.

인천 강화도에는 강화나들길 16코스인 서해황금들녘길이 있다. 13.5㎞ 남짓 되는 길로 창후여객터미널에서 시작해 계룡돈대~용두레마을~덕산산림욕장~외포여객터미널로 이어지는 비순환형길이다. 바다, 평야, 산을 두루 경험할 수 있는 길이다. 출발지점인 창후여객터미널 뒤편 길을 걷는다면, 붉게 물든 칠면초와 길 곳곳에서 억새를 만날 수 있어 눈이 즐겁다.

제주 서귀포에 있는 머체왓숲길은 머체(돌이 엉기설기 쌓이고 잡목이 우거진 곳)로 이뤄진 밭(왓)을 일컫는 제주 방언. 초원과 삼나무·편백나무 등이 어우러진 울창한 원시림을 비롯해 서중천 계곡을 끼고 있다. 제주의 자연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길이다. 약 6.7㎞ 길이로 순환형 코스다.

마지막으로 울산 울주군의 하늘억새길은 국내 최대 억새 군락지인 영남알프스 사자평원을 지나는 길이다. 하늘, 억새, 바람, 단풍, 운무 등의 테마로 이루어진 하늘 억새길은 억새 바람길(1구간)부터, 단조 성터길(2구간), 사자평 억새길(3구간), 단풍 사색길(4구간), 달오름길(5구간)로 구성돼 있다. 총거리 29.7㎞로 이루어진 순환형 탐방로다.

발길이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가을의 영남알프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