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소속사 연락두절

  • 등록 2022-09-27 오후 4:09:46

    수정 2022-09-27 오후 4:09:46

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돈스파이크가 운영 중인 회사 역시 연락이 두절됐다.

27일 돈스파이크 소속사 측은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측근에 따르면 돈스파이크 역시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앞서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범 위반 등 혐의로 유명 작곡가 겸 가수인 4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후 A씨가 돈스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돈스파이크가 수파례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고,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 한 호텔에서 체포했다.

돈스파이크에 대한 간이 시약 검사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한 돈스파이크는 유수의 가수들과 곡 작업을 하면서 실력을 인정 받았고 MBC ‘나는 가수다’ 프로듀서로 활약하며 이름을 알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