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기자수첩]정의당의 홀로서기, ‘민주당 2중대’ 벗어나려면

-박원순 시장 조문 거부로 촉발된 정의당 집단탈당
-6석 현실정치 감안해야 하나 당 가치 반할 땐 날 세워야
-당원 줄더라도 ‘진보야당’ 포지셔닝 최우선으로
  • 등록 2020-07-14 오전 6:00:00

    수정 2020-07-14 오전 6:00:00

장혜영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두고 정의당이 다시 시끄럽다.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조문을 거부하자 일부 당원들이 반발하면서다. 정의당 홈페이지 등에는 지난 주말 사이 당을 비판하며 탈당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 이어 다시 난감한 상황을 맞았다.

집단탈당은 정당의 위기다. 정치적 뜻을 같이하는 결사체로서 당원이 줄어드는 것은 그만큼 정권 획득의 가능성이 줄어듦을 뜻한다. 그러나 정의당의 이번 탈당을 보는 정치권의 시각은 다르다. 그동안 각종 현안마다 민주당과 유사하거나 불투명한 노선을 이어온 정의당이 홀로 서는 기회라 보기도 한다. ‘범여권’이 아니라 ‘진보야당’으로 당색을 분명히 할 때라는 것이다.

당원마다 사정은 다르겠으나 두 의원의 조문 거부를 비판하는 이들은 민주당 성향이 짙을 것으로 보는 게 일반적이다. 성추문을 문제 삼자 ‘어떻게 정의당이 이럴 수 있느냐’라는 일종의 배신감이다. 정의당에서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다시 집단탈당 조짐이 보이자 “원래 민주당에 갈 사람들이 본의 아니게 정의당에 와 있었던 것”이라 분석했다.

우려되는 것은 6석 군소정당의 현실 정치다. 거대양당으로 나뉘어진 한국의 정치지형에서 정의당은 진보지지층의 상당부분을 민주당과 공유해왔다. 정의당만으로는 발의 요건인 10명을 채울 수 없어 독자적인 법안 발의도 어렵다. ‘차별금지법’을 대표 발의하는 과정에서 공동발의자를 찾지 못해 무산될 뻔한 게 대표적이다. 민주당과 연대하되 이번 조문 논란과 조국 사태와 같이 당의 핵심 가치인 ‘정의’에 반할 때는 거세게 날을 세워야 하는 게 21대 국회 정의당의 운명이다.

정의당은 두 초선 의원의 조문 거부로 규모가 축소될지언정 당의 가치가 무엇인지 확인할 기회를 잡았다. 보수진영에서 비아냥대온 ‘민주당 2중대’라는 멸칭도 떨칠 찬스다. 장 의원이 박 시장의 조문을 거부하며 “우리의 마음이 이 순간을 견디며 현명한 길을 찾아낼 수 있을 만큼 단단하기를 바란다”고 각오를 다진 이유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