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스틸러` 박영서 "미친 존재감? 웃지요"(인터뷰)

`써니`·`헤드`서 두 얼굴..차세대 명품조연 예약
  • 등록 2011-05-26 오후 3:13:04

    수정 2011-05-26 오후 6:01:47

▲ 박영서
[이데일리 SPN 최은영 기자]충무로 `신 스틸러` 박영서(30)의 발걸음이 바빠졌다. `써니` `헤드` 등 올해 들어서만 벌써 두 편의 영화를 선보였고 장훈 감독의 `고지전`으로는 7월 여름 극장도 공략한다.

출연 영화 모두가 호평받고 있지는 않다. 게다가 비중 작은 조연. 하지만, 배우 박영서의 존재감만큼은 확실히 살았다는 평가다.

가장 먼저 `써니`의 흥행에 대해 박영서는 "기분 좋은 일이지만 편집된 부분이 많아 아쉽기도 하다"고 말했다.

80년대 고교 시절을 함께 보낸 칠공주의 이야기를 다룬 `써니`에서 그는 주인공 나미(심은경 분)의 운동권 오빠로 나온다. 아버지와 밥상머리에서 권력의 하수인에 불과한 공무원 그만두라며 말다툼을 벌이기도 하고 학생운동을 하다가 경찰에 쫓기는 신세도 된다. 하지만 주인공 칠공주의 이야기를 쫓다 보니 가지치기 된 부분이 많았다.

박영서는 올해 활동이 그 어느 때보다 공격적이라는 말에 운이 좋았다고 했다. 하지만, 출연 배경을 살펴보면 단순히 운으로만 치부할 수 없는 부분이 상당하다.

출연 분량은 작아도 `써니`의 종기는 애당초 그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캐릭터였다. 연출을 맡은 강형철 감독이 전작 `과속스캔들`에서 그를 눈여겨보고 출연을 제안한 것. `과속스캔들`에서 박영서는 차태현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의 AD로 얼굴을 비췄었다.

26일 개봉한 스릴러 영화 `헤드`에선 시체 밀매 브로커 용이 역할을 맡았는데 이 또한 과거 출연한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가 바탕이 됐다. 당시 영화에서 주인공의 시니컬한 친구 역할을 맡았는데 그 모습에서 감독이 가능성을 발견한 것.

박영서는 "악역이지만 천진난만한 모습이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라고 새 영화 `헤드`에서 맡은 역할을 설명했다. "극 중 직업이 장의사로 아버지처럼 그를 거둬준 백정의 뜻을 거스를 수 없어 시체 브로커로 나선 것일 뿐, 어찌 보면 굉장히 순수한 인물에 불쌍한 친구"라고 애정을 실어 한마디를 더했다.
▲ 박영서
2006년 `호로비츠를 위하여`에서 피자 배달을 시작으로 `김씨 표루기`에서 자장면, `죽이러 갑니다`에서 백숙 등 영화에서 늘 무언가를 배달해 `배달전문` 배우로 불리기도 한 그는 "참 신기한 일"이라면서 "이번에도 죽은 이의 장기를 꺼내 필요한 곳에 건네주고 시신을 운반하기도 하니 배달이긴 하다"고 눙쳤다.

매 작품 `미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에는 "그냥 존재감이죠. 아니면 진짜 미친 역할이거나"라고 웃으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존재감 확실한 조연으로 그의 가장 큰 장점은 특정화된 이미지가 없다는 것이다. 최근작만 살펴봐도 그렇다. `헤드`의 용이가 `써니`의 나미 오빠와 같은 인물이라면 놀라는 이들이 많을 게다.

2000년대 초반, KBS 1TV 대하사극 `태조 왕건`에 보조연기자로 출연한 게 시작이었다. 100명의 스님 중 한 명으로 출연해 일당 10만 원을 받았는데 추운 겨울 산속에서 장장 16시간을 대기하며 동상에 걸려 치료비로 50만 원을 날리기도 했다는 그는 "지금까지 떨어진 오디션만도 100편은 족히 될 것"이라고 힘들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단역을 시작으로 만년 조연을 거쳐 지난해 영화 `죽이러 갑니다`로 주연으로까지 성장했지만, 그는 작품에서의 출연 비중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는 모습이었다. 지난해 주연을 해봤으나 망했고 욕심은 있어도 아직까진 긴 호흡을 책임질 능력이 안된다는 것.

박영서는 "주연 보다 튀지 않으면서 작품과 인물에 제대로 녹아드는 연기를 하는 게 목표"라며 "올여름 개봉하는 `고지전`은 이미 끝났고, 곧 탁구 영화 `코리아` 촬영에 들어가는데 더 많이 배워 `미친 존재감` 소리, 제대로 한 번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사진=김정욱 기자)
▲ 박영서
▶ 관련기사 ◀ ☞박예진 "결혼은 아직 먼 얘기···" ☞박예진 "女배우 `헤드` 역에 끌렸죠"(인터뷰) ☞`써니` `회초리` `헤드`, 제목에 숨은 뜻은? ☞`기자 변신` 박예진 "내 인생의 헤드라인? 천만배우" ☞`헤드` 류덕환 "시체·팬티 친숙해..친구같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