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부동산 투기 막는다…취득세 30% 중과되나

전용기 의원 지방세법 개정안 대표 발의
“외국인 투기로 부동산 가격 뛰어”
  • 등록 2020-11-08 오전 10:16:16

    수정 2020-11-08 오후 9:59:19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외국인이 국내 부동산을 매입할 시 세금을 크게 부과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8일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내 부동산에 대한 외국인 투기를 막는 지방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전 의원이 발의하는 법안은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 외국인이 주택을 매입할 경우 현행 부동산 취득세율에 중과세율을 30%까지 추가로 부과토록 하는방안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외국인의 투기성 부동산 매입은 국내 부동산 시장의 전반적인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심지어 수도권 내 부동산 가격 상승세에도 외국인의 국내 부동산 매수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는 게 전 의원의 설명이다. 한국감정원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이 매입한 국내 아파트는 2019년 기준 3930가구인데 비해, 올해는 8월 말까지 3825가구로 이미 작년 매입 건수를 따라잡은 상황이다.

현행법 상 외국인은 내국인에 비하여 부동산 관련 대출 제한 및 조세 정책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투기 억제를 위한 정책의 일관성과 형평성에 위배되므로 내국인과의 역차별이 존재한다는 지적도 있다.

전 의원은 “최근 국회 입법조사처에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해외의 경우 싱가포르, 홍콩,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취득세, 투기세, 공실세 등을 도입하여 자국 내 외국인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에도 비거주 외국인의 투기성 주거용 부동산 취득을 규제하기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