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7.52 5.86 (+0.18%)
코스닥 1,025.71 3.49 (+0.34%)

KTX서 햄버거 먹던 女, 제지당하자…“감히 우리 아빠가 누군데”

‘KTX 햄버거 진상녀’ 영상 온라인에 퍼져
승무원 제지에도 마스크 벗고 햄버거·음료 섭취
영상 공개 글쓴이 “승객 항의하자 욕설 내뱉어”
코레일 “영상 속 여성, 계도·경고 조치 받아”
  • 등록 2021-03-02 오전 7:39:19

    수정 2021-03-02 오전 8:10:22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KTX 열차 안에서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섭취하고 이를 저지하는 승객들에게 욕설을 쏟아내는 등 소란을 피운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보배드림’ 게시판에 올라온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 게시물 영상 캡처. 영상에서 한 여성이 KTX 열차 내에서 마스크를 내린 뒤 음식물을 먹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지난달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글쓴이가 공개한 영상에는 KTX 열차 안에서 한 젊은 여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로 케이크를 먹는 모습이 담겨 있다. 승무원이 여성에게 다가와 음식물을 섭취하면 안 된다고 안내했지만, 여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와 음료수를 먹었다.

이어 여성은 큰 소리로 전화 통화를 했다. 여성은 누군가와 통화에서 “전화를 하건 말건 자기가 거슬리면 자기가 입을 닫고 귀를 닫고..자기가 뭐라도 뒤처지고 열등하고 쥐뿔도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통화나 대화가 필요하신 고객은 객실 밖 통로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방송이 나왔지만, 여성은 큰 소리로 통화를 이어갔다.

글쓴이 A씨는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고 마스크를 올려달라고 요청했지만 들은 척도 하지 않았다”며 “밀폐된 공간에서 햄버거 냄새가 진동하고, 참기 힘들어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오히려 화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여성은 (나에게) ‘네가 무슨 상관이냐’, ‘없이 생기고 천하게 생긴 X이,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것 가만 안 둔다고 갑자기 내 사진까지 찍었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해당 여성은 자신의) 아빠에게 전화해서는 ‘아빠 난데, 내가 빵 좀 먹었다고 어떤 미친 X이 나한테 뭐라 그래’라고 말한 뒤 저를 가만 안 둔다고 제 사진을 찍은 것을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다고 협박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해당 영상은 찍은 이유에 대해 “승무원이 경고해도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성까지 나가게 하고 본격적으로 햄버거와 음료를 먹는 것이 너무 꼴 보기 싫었다”면서 “저라도 마스크 내리고 먹는 걸 찍어서 신고해야겠다는 생각에서”라고 밝혔다.

한편 코레일 측은 영상 속 여성이 두 번의 계도와 경고 조치를 받은 뒤 음식물 섭취를 멈췄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