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비철금속 업체 케이티시코리아, 1년 만에 법정관리 졸업

피델리스파트너스와 매각 협상 결렬되는 등 난항 겪어
자동차 부품업체 삼성공업에 매각
비철금속 조달 안정화 위한 인수로 풀이
  • 등록 2018-09-15 오전 8:57:03

    수정 2018-09-15 오전 8:57:03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비철금속 중계 무역·도매업체 케이티시코리아가 1년 만에 법정관리 졸업에 성공했다. 새 주인을 만난 케이티시코리아가 다시금 반등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모아진다.

15일 서울회생법원에 따르면 지난 13일 케이티시코리아의 회생절차가 종결됐다. 지난해 9월 서울회생법원에 기업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던 케이티시코리아는 한 번의 유찰 끝에 지난 6월 삼성공업과 인수 계약을 체결하며 1년에 걸친 회생절차에 마침표를 찍었다.

케이티시코리아는 30년에 가까운 업력을 자랑하는 비철금속 중계 무역·도매업체다. 100여종의 원자재를 500여개 대기업 및 중소기업에 공급해 올 정도로 업계에서 인정받는 업체다. 하지만 회사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직격탄을 맞았다. 광물가격이 급락해서다.

특히 몰리브덴 가격 하락이 결정적이었다. 1톤당 40달러에 거래되던 몰리브덴 가격은 금융위기 이후 10달러 아래로 급락했다. 이에 따라 몰리브덴 등 합금철 제조·가공·판매 등을 위해 광물자원공사와 세운 합작법인 ‘광양합금철’ 지분을 2010년 세아홀딩스에 처분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광양합금철 지분 정리 이후에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경기 불황이 지속되면서 철강, 중공업·조선·중공업 등 국가기간산업들이 흔들림에 따라 매출은 지속적으로 줄어들었다. 지난 2012년 560억원에 달하던 매출은 지난 2016년 52억5000만원 수준으로 10분의 1 이하로 줄어들었다. 지난 2014년부터는 완전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지난 2015년 10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며 반등하는 듯 했지만 결국 케이티시코리아는 지난해 9월부터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새 주인 찾기는 녹록치 않았다. 매각주관사 삼덕회계법인은 케이티시코리아 공개매각을 진행한 끝에 지난 2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피델리스파트너스를 선정했다. 그러나 매각가 등을 두고 막판 협상을 벌였던 두 회사는 결국 접점을 찾지 못했고 매각은 유찰됐다. 이에 서울회생법원과 삼덕회계법인은 예비인수자를 미리 선정하는 스토킹호스(Stalking-horse) 방식으로 케이티시코리아 매각을 재개했고 삼성공업을 새 주인을 맞이하게 됐다.

케이티시코리아를 인수한 삼성공업은 인천 소재의 자동차 부품 제조업체로 인천, 군산은 물론 베트남에도 공장을 두고 있다. 회사는 GM, 쌍용자동차 등을 대상으로 차체 부품 등을 납품하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액 493억원을 기록했다. 한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최근 차량 경량화 이슈 때문에 자동차 부품업체의 구리, 알루미늄 등 비철금속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삼성공업은 케이티시코리아를 인수해 경쟁업체보다 안정적으로 비철금속을 조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