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제니 속한 블랙핑크 파티 갔나…양측 입장無

  • 등록 2022-09-16 오후 3:48:43

    수정 2022-09-16 오후 3:55:02

제니(왼쪽), 뷔(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열애설 상대인 제니가 속한 걸그룹 블랙핑크의 새 앨범 리스닝 파티에 참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JTBC는 뷔가 지난 14일 서울 성수동 모처에서 열린 블랙핑크의 프라이빗 리스닝 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블랙핑크가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 발매를 기념해 연 비공개 행사로 뷔를 비롯한 여러 스타들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뷔는 블랙핑크 멤버 제니와 열애설에 휩싸여있다. 앞서 뷔와 제니가 지난 5월 제주도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는 목격담과 관련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해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 가운데 최근 두 사람으로 추정되는 출처불명 커플 사진이 잇달아 온라인상에 유출돼 열애설에 불을 지피고 있다.

뷔 소속사 빅히트뮤직과 제니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리스닝 파티 참석자 및 열애설 진위에 관한 이데일리의 물음에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리스닝 파티로 새 앨범 발매의 기쁨을 만끽한 블랙핑크는 이날 오후 2시 각종 음악플랫폼을 통해 ‘본 핑크’ 전곡 음원을 공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