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정민의 뮤직쇼' 방송 중 유리창 파손…KBS "난동 男, 경찰 조사 중" [전문]

  • 등록 2020-08-05 오후 6:13:48

    수정 2020-08-05 오후 6:13:48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KBS 측이 오픈 스튜디오의 유리창이 깨진 것에 대해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황정민의 뮤직쇼’(사진=KBS)
5일 KBS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이날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은 3시 50분 께 서울 여의도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유리창을 내리쳐 통유리가 깨지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KBS Cool FM ‘황정민의 뮤직쇼’의 생방송 중이었고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는 청취자들에도 전달돼 논란이 일었다.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유리창 파손 사건에 대한 KBS 입장 전문

오늘(5일)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유리창을 깨며 난동을 부리던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